굳은살 티눈 사마귀의 차이점

굳은살 vs 티눈 vs 사마귀, 차이점은?


   발에는 특정 부분에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면서 굳은살이 생기기 쉽다. 그런데 단순히 굳은살이 아닌 티눈이나 사마귀일 수도 있어 구별하고 치료하는 게 좋다. 치료하지 않으면 걷는 자세에 문제가 생기면서 체형이 비뚤어질 위험이 있다. 


굳은살·티눈·사마귀의 원인과 단면도​/사진=조선일보 DB


굳은살, 티눈, 사마귀의 증상은 각각 다르다.


굳은살

굳은살은 피부에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면서, 피부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가장 바깥에 있는 각질층을 계속 증식하면서 생긴다. 각질층이 증식하면 피부가 단단하고 두꺼워진다.​ ​굳은살은 대부분 발을 완전히 건조시킨 후, 표면이 거칠거칠한 각질 제거기로 문지르면 제거된다. ​




티눈

압력이 넓은 부위에 가해지면 굳은살에 머물지만, 압력이 좁은 부위에 집중되면 굳은살 속에 원뿔 모양으로 단단해지는 핵이 생기면서 티눈이 된다. 티눈은 걸을 때 발바닥이 못에 찔린 듯한 통증을 유발한다. 티눈 핵의 모서리 부분이 피부 속에 깊이 박히면서 통증을 유발한다. 티눈은 핵을 없애는 게 중요하다. 안그러면 핵 주변이 다시 단단해지면서 재발한다. 대부분 티눈을 굳힌 뒤 뽑아내는 밴드나 연고로 제거가 가능하다. 효과가 없으면 액화질소로 피부를 얼려 티눈의 핵이 떨어져 나오게 하는 냉동치료를 해야 한다.​


사마귀

겉에서는 티눈이나 굳은살처럼 보이지만, 수가 점점 늘어난다면 사마귀다. 사마귀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돼 생긴다. 눌렀을 때 통증이 있으며, 돌출된 피부 안에 혈관이 그대로 있어 겉에서 봤을 때 혈관이 검은 점처럼 보일때가 있다. 손으로 뜯으면 피가 난다. 사마귀는 감염이 쉽기 때문에 치료용 연고나 밴드를 쓰기보다 처음부터 병원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역시 냉동치료로 피부를 얼려 바이러스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파괴하면 된다.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2/19/2021021901897.html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