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정부 사업 수주하려면 지사 설치해야"

"사우디에 중동지사 없는 기업은 정부 사업 수주 불가"


    사우디아라비아가 2024년부터 중동지사 본부를 자국내 두고 있지 않은 다국적 기업은 정부 사업 참여를 제한키로 했다. 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에 몰려있는 기업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무함마드 알 자단 사우디 재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앞으로 사우디 정부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들은 중동지사를 리야드로 옮겨오든 수주를 포기하든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두바이 기업 투자 유치 전략


사우디아라비아가 2024년부터 자국내에 중동지사를 두고 있지 않은 다국적 기업의 정부 사업 참여를 제한키로 했다. 사진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사진=로이터 Money S

edited by kcontents


사우디는 중동 지역 최대 경제이자 세계 최대 산유국이다. 현재 대부분의 다국적 기업은 주로 두바이에 지사를 두고 상주 직원을 파견해 중동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데, 이 중동지사를 리야드로 옮겨와 투자를 유치하고 자국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자단 장관은 "사우디는 역내 최대 경제이자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임에도 다국적 기업의 중동지사가 얼마 없다. 5%도 채 안 된다"며 "이번 결정은 해외직접투자(FDI) 유치와 지식 공유, 일자리 창출 등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 사업이 아닌 민간 부문과의 사업은 자유다. 자단 장관은 "기업의 선택은 자유이고 민간부문과의 사업은 구속받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정부 계약과 관련이 있다면 지사를 옮겨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rab News

edited by kcontents


일부 부문에 한해 예외도 둘 예정이다. 세부적인 내용은 연말 전까지 확정해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사실상 통치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야심찬 개혁 전략으로 국가를 개방해 경제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해왔다. 석유 의존도가 높은 경제구조를 다변화해 해외 투자를 유치하고 수백만 젊은이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자단 장관은 "현재 사업 환경은 개선 여지가 많고 정부는 법적, 규제적 개혁을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해 기업들과 사람들이 리야드로 오는 걸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바이 역시 중동의 비즈니스 허브로서 나름의 경쟁우위를 갖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서로 상호 보완적이고 건강한 경쟁 관계를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sabi@news1.kr


https://www.news1.kr/articles/?4212580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