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걸어다니는 무인 자동차 ‘타이거’ VIDEO: Hyundai Motor Group Unveils TIGER Uncrewed Ultimate Mobility Vehicle Concept


현대차, 걸어다니는 무인 자동차 ‘타이거’ 최초 공개


    현대차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운영하는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가 걸어다니는 무인 모빌리티 ‘타이거(TIGER)’를 10일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초 공개했다. 지난 2019년 CES(세계 최대 IT쇼)에서 공개했던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가 사람을 태울 수 있다면, 타이거는 좀 더 작은 몸집에 화물만 적재할 수 있게 설계됐다. 차나 사람이 다닐 수 없는 험지나 재난 현장, 화성 탐사 등에 투입해보자는 취지로 현대차그룹이 ‘자동차'와 ‘로봇'을 결합해 개발중인 이동 수단이다.



Hyundai Motor Group Unveils TIGER Uncrewed Ultimate

Mobility Vehicle Concept


Hyundai's first uncrewed ultimate mobility vehicle (UMV) concept is revealed today as TIGER, which stands for transforming intelligent ground excursion robot.


TIGER is intended to carry payloads over remote and inaccessible terrain and designed to operate as a four-wheel drive vehicle or a four-legged walking machine.




The vehicle is being developed by Hyundai Motor Group's New Horizons Studio in partnership with Autodesk and Sundberg-Ferar.


SEOUL, South Korea and MOUNTAIN VIEW, Calif., Feb. 9, 2021 /PRNewswire/ -- Hyundai Motor Group has revealed TIGER (Transforming Intelligent Ground Excursion Robot), the company's second Ultimate Mobility Vehicle (UMV) and the first designed to be uncrewed. The transforming intelligent ground excursion robot is designed to carry various types of payload while traveling over challenging terrain.


Experience the interactive Multichannel News Release here: 

https://www.multivu.com/players/English/8851351-hyundai-motor-group-tiger-uncrewed-ultimate-mobility-vehicle-concept


View full text

https://www.prnewswire.com/news-releases/hyundai-motor-group-unveils-tiger-uncrewed-ultimate-mobility-vehicle-concept-301225397.html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타이거는 변신하는 지능형 지상 이동 로봇(Transforming Intelligent Ground Excursion Robot)이란 뜻을 갖고 있다. ‘엘리베이트’와 유사한 모듈형 플랫폼 구조를 갖췄고, 이번에 공개된 타이거의 첫 번째 콘셉트 모델 이름은 ‘X-1’으로 명명됐으며, ‘X’는 ‘실험용(Experimental)’을 의미한다.





타이거는 길이 약 80cm, 폭 약 40cm, 무게 약 12kg에 4개의 다리와 바퀴가 달려 있다. 평탄한 지형에서는 4륜 구동 차량이 돼 바퀴로 달리고, 험난한 지형에선 네 발 달린 로봇으로 변신해 걸어다닌다. 로봇 다리로 상시 수평을 유지할 수 있어 성능이 뛰어난 오프로드 차량도 갈 수 없는 험지까지 이동이 가능하다. 타이거의 차체는 ▲다양한 센서를 활용한 과학 탐사 및 연구 ▲응급 구조시 긴급 보급품 수송 ▲오지로의 상품 배송 등에 활용될 수 있게 설계됐다. 전진과 후진뿐만 아니라 좌우로도 쉽게 방향을 전환할 수 있는 ‘대칭적인(Symmetric)’ 디자인 구조를 갖췄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타이거를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엔지니어링 설계 분야의 선두 기업 ‘오토데스크’와 콘셉트 디자인 전문 기업 ‘선드버그-페라’와 긴밀히 협업했다. 오토데스크와는 AI 기반의 ‘제너레이티브 디자인’ 기술로 타이거의 다리, 휠, 섀시, 타이어까지 가볍고 견고한 3D 프린팅 제조가 가능하도록 설계를 도왔다. 선드버그-페라는 외부 스타일링, 차체, 섀시, 다리 부품 설계 및 소프트웨어 개발 부문에 참여했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의 존 서 상무는 “차량의 설계와 제조 방식 그리고 미래 모빌리티의 개념을 재정립할 수 있는 방안을 끊임없이 찾아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존 서 상무는 앞서 지난해 11월 본지와 화상 인터뷰에서 “걸어다니는 자동차 프로젝트는 정의선 회장의 제안으로 2015년부터 본격 시작됐으며, 향후 5년 정도 내에 고도화된 시제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정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economy/auto/2021/02/10/ONVNSV6SFRHQFBPZABIR5TU4TM/


Announced Hyundai TIGER X-1 - the Uncrewed Ultimate Mobility Vehicle Concept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