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성 해군장교, 특급 비밀 군사시설서 성인물 촬영하다 적발 VIDEO: Royal Navy launches hunt for SECOND female sailor selling X-rated video clips...

20대 영국 女장교, 핵잠수함 기지서 성인물 찍다 적발…군 '발칵'


    영국 해군 소속 여군 장교가 특급 보안 시설에서 성인물을 촬영하다 군 당국에 적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8일(현지시간) 클레어 젠킨스 중위가 스코틀랜드 파슬레인에 있는 영국 해군 전략 핵잠수함 기자인 `HMNB 클라이드`(Her Majesty `s Naval Base Clyde)에서 여러 편의 성인 영상을 촬영하다 들켜 영국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고 보도했다.


celex


Royal Navy launches hunt for SECOND female sailor selling X-rated video clips to fans after lieutenant shot explicit videos at nuclear base



Royal Navy hunting for second female sailor caught shooting explicit content

The sailor had shared the x-rated material with fans on  adult website Only Fans

Comes after Claire Jenkins caught making explicit films in nuclear submarine


An investigation has been launched by the Royal Navy after a second female sailor was caught shooting explicit videos online.  


Furious bosses are hunting for the unknown woman after she shared the 'porn to order' videos with viewers on the adult website Only Fans. 


It comes after Royal Navy lieutenant Claire Jenkins, 29, who uses the name Cally Taylor, was caught making several X-rated films inside the Faslane nuclear submarine HQ, HMNB Clyde, near Glasgow.


The latest images of the second female sailor, who goes by the name Izzy Bell, have since gathered more than 10,000 likes on the adult website.


 

An investigation has been launched by the Royal Navy after a second female sailor was caught shooting explicit videos 





The sailor, who goes by the name Izzy Bell, has been selling the 'porn to order' videos on the adult website Only Fans


On the website, the sailor, who has continued to post selfies of herself despite the ongoing investigation, states she is 21-years-old and describes herself as a 5ft 'submissive princess'.  


A source told The Sun: 'The bosses are desperate to work out who it is but she's carrying on regardless.

'All of us are getting grilled and warned about explicit content on our phones.'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9238571/Royal-Navy-launches-hunt-SECOND-female-sailor-selling-X-rated-video-clips-fans.html


VIDEO:

https://nypost.com/2021/02/08/uk-royal-navy-officer-films-porn-with-seaman-lover-at-nuclear-base


edited by kcontents


젠킨스 중위는 이곳에서 찍은 성인물을 `온리팬즈`(OnlyFans)에 올려 판매했다. 온리팬즈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구독자 전용 서비스 웹사이트다.




데일리메일은 젠킨스 중위의 상사들은 해당 사실을 인지한 후 영상물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그 결과 젠킨스 중위는 자신의 연인인 리암 도딩턴(Liam Doddington) 상등병과 함께 영상을 정기적으로 찍어 게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주말에 더 많은 영상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The sailor, who describes herself as a 5ft and 21-years-old,  has not revealed her face

dailymail.co.uk


영상에는 핵심 군사정보가 될 수 있는 요소들이 보여 영국 군 당국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젠킨스 중위는 온리팬즈 프로필에 자신의 나이는 29살이라고 소개했고 `개구쟁이가 되기도 하고 화려하게 지내는 것을 좋아아한다`고 썼다. 또 `자유로운 성격이 나를 곤란하게 만들 때도 있지만 나는 이 일을 함으로써 흥분감을 얻는다`라고 적었다.




여기서 이 일은 `성인물 촬영`으로 추정된다.

영국 군 관계자는 "모든 보안 위험이 수반된 중대 사안"이라며 "현재 수사 중이라서 더 이상의 언급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1/02/131900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