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건설현장 비대면 협업 솔루션 ‘COCO(Co-work of Construction)’ 개발 ㅣ 네이버클라우드와 원격드론관제 사업 본격화

대우건설, 건설현장 비대면 협업 솔루션 COCO 개발 완료


  대우건설은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간의 비대면 협업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사진 기반의 협업 솔루션 ‘COCO(Co-work of Construction)’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카카오톡이나 라인 등 SNS와 기능은 비슷하지만 건설업 종사자들과 건설 현장에 필요한 서비스 환경을 반영해 차별화한 게 특징이다.


COCO는 코로나로 인해 일상화 되고 있는 비대면 시대에 건설현장의 신속하고 정확한 소통을 돕기 위해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이다. 현장 이슈나 위험 요소 등을 사진으로 촬영한 뒤 사용자와 공종태그를 선택해 담당자에게 조치 요청할 수 있고, 업무가 완료되기까지 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추적 관리할 수 있다. 사용자는 협업 과정에서 생성한 모든 사진을 현장별, 작성자별, 공종 태그별로 다운로드하거나 사진대지 보고서로 자동 출력할 수 있다.


대우건설의 비대면 협업 솔루션 COCO 모바일·PC버전 화면 사진. /대우건설



사용자는 가입된 그룹방에 한해 그룹방에 들어가지 않아도 다른 사람의 글과 사진을 검색하거나 필터링할 수 있어 자료 파악이 용이하다. 그룹 초대 이전 작업 이력도 모두 열람할 수 있다. 현장·업무별 멤버 관리, 원터치 사진 촬영 및 편집 기능 등으로 건설현장의 불필요한 업무 시간을 단축하고 협업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했다. 사진 캡처 방지 기능으로 현장 정보의 외부 유출을 막고, 업무와 사생활을 분리해 컴플라이언스 리스크도 차단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국내 21개 현장에 COCO의 테스트 버전을 시범 운영 했고, 피드백을 받아 수정·보완 작업을 했다. 모바일 화면보다 넓은 PC환경에서 작업하고 싶다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PC버전도 나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존에는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과 업무 내용을 통합 관리하기가 쉽지 않았다"면서 "COCO를 통해 건설 현장의 안전관리와 위기상황 대응뿐 아니라 데이터 축적이 용이해 작업 히스토리를 보존할 수 있어, 리스크 관리 뿐만 아니라 향후 빅데이터 분석 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비즈 허지윤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2/09/2021020901039.html



대우건설, 네이버클라우드와 전략적 제휴로 원격드론관제 사업 본격화


2019년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DW드론관제시스템을 개발해 국내외 25개 현장에 적용 중

지난 4일 네이버클라우드와 전략적 기술협력 업무협약 체결


건설 산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신사업·신시장 개척을 통한 벨류체인 확장 추진의 일환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지난 4일 을지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원격드론관제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네이버클라우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양사는 원격드론관제 시스템의 클라우드 활용, 신규사업 발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대우건설은 건설 산업용 원격 드론관제시스템(DW-CDS)을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동아일보


edited by kcontents


대우건설은 지난 2019년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DW드론관제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대우건설이 개발한 ‘DW드론관제시스템(DW-CDS)’은 현장마다 드론 전문가 없이도 중앙 관제시스템을 통해 주기적이고 안정적인 드론 자동 비행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건설현장의 생생한 드론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든 공사 관계자에게 전달해 건설 공정 및 안전 관리 생산성을 높이고 있다. 


최근에는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해외현장의 드론 영상전송뿐 아니라 드론측량을 원격지원하는 등 코로나시대에 대응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건설현장에 활용되는 모든 드론의 비행 정보와 건설현장의 영상을 활용해 현장 전체의 자재, 시공현황, 변동사항 등을 자동으로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2020년 사내서비스를 실시한 뒤 현재 국내외 25개 현장에 DW드론관제시스템을 적용 중이며, 2021년부터는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건설분야 이외 소방, 인명 수색, 해안 정찰과 같은 다양한 산업군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국내 클라우드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IT 전문 기업으로, 네이버의 기술과 경험을 기반으로 한 산업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우건설은 4차 산업, 그린뉴딜 등으로 급변하는 경영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미래를 위한 신사업 진출에도 투자를 계속해 지속성장이 가능한 기업으로 체질을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지난해 드론 제조·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에도 지분 투자하는 등 드론을 활용한 신사업 발굴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장 장승규 상무(왼쪽에서 네 번째),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사업총괄 김태창 전무(왼쪽에서 다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우건설의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건설 산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신사업을 발굴해 벨류체인을 확장하겠다는 중장기 전략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네이버클라우드와의 전략적 제휴로 신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불투명한 국내외 건설 시장 환경을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회사가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http://www.daewooenc.com/news/news-view?idx=6946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