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반자율 머신컨트롤 굴착기 HW145 첫 납품...국내 처음

현대건설기계, '반자율 작업' 가능한 머신컨트롤 굴착기 첫 인도

 

   현대중공업그룹의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반자율 작업이 가능한 ‘머신컨트롤’ 굴착기를 첫 구매고객에게 인도했다고 7일 밝혔다.

 

머신컨트롤 굴착기는 디지털 센서와 전자유압시스템 등을 통해 굴착기의 자세와 작업지점 등을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평탄화 작업 ▲관로 작업 ▲터파기 작업 등을 반자동으로 수행한다.

 

 

머신컨트롤이 적용된 현대건설기계 휠굴삭기(모델명:HW145). /현대건설기계 제공

 

또 별도의 측량 인력 없이도 원하는 작업의 깊이나 기울기만 입력하면 자동으로 땅의 높낮이를 파악해 작업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작업 현장의 공기(工期) 단축과 비용 절감 등이 가능해 작업 효율을 30% 이상 높일 수 있고, 안전사고의 위험도 낮출 수 있을 것이라는 게 현대건설기계 측의 설명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머신컨트롤은 급성장하는 스마트건설 분야의 핵심기술로, 이번 출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머신컨트롤을 굴착기에 적용해 상용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원천기술 확보로 가격경쟁력을 크게 높여 늘어나는 스마트 건설장비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현대건설기계는 2019년 머신컨트롤의 이전 단계인 ‘머신가이던스’ 굴착기를 자체 개발해 상용화했고, 자율주행하며 작업을 수행하는 무인지게차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하는 등 스마트 건설기계 분야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선비즈 정민하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2/07/2021020700220.html

 

 

   

 

HW145, HW210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