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영화배우 윤정희, 치매로 프랑스에 방치...국민청원 등장

"치매 윤정희, 남편·딸 방치로 프랑스서 갇혀 살아…가족 '더이상 못하겠다'며" 충격의 국민청원 등장 [종합]


    영화배우 윤정희(77세 본명 손미자)가 치매 투병 중 홀로 프랑스에 방치된 상태라며 그를 구해달라는 국민청원글이 화제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외부와 단절된 채 하루하루 스러져가는 영화배우 A씨를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됐다.



청원인은 "A씨가 별거 상태로 배우자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파리 외곽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홀로 외로이 알츠하이머, 당뇨 투병 중에 있다. 알츠하이머 환자인 A씨가 스스로 당뇨약 등 처방약을 제대로 복용하고 있는지, 아니면 누가 도와주는 딸에게 물어도 알려주지도 않는다"며 "A씨가 직계 가족인 배우자와 딸로부터 방치된 채 대부분의 시간을 홀로 힘든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혼자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감옥같은 생활을 한다. (윤정희의) 형제들이 딸에게 자유롭게 전화와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감옥 속 죄수를 면회하듯이 횟수와 시간을 정해줬다. 전화는 한 달에 한 번 30번, 방문은 3개월에 한 번이다"라고 설명했다.



거기에 배우자인 백건우(B씨)에 대해 "남편인 백건우는 아내를 안 본지 2년이 됐다. 자신은 더 못하겠다면서 형제들에게 아내의 병간호 치료를 떠맡기더니 2019년 4월 말, 갑자기 딸을 데리고 나타나 자고 있던 윤정희를 강제로 깨워서 납치하다시피 끌고 갔다. 이후 윤정희의 남편은 서울에 나타나 언론에 자청해서 인터뷰했다. 감추어도 모자랄 배우자의 치매를 마치 죽음을 앞둔 사람, 의식불명 또는 노망 상태인 것처럼 알린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A씨가 B씨에 의해 강제로 프랑스로 이주되었다고 주장, "윤정희는 파리에서 오랫동안 거주했지만, 한국과 한국 영화를 사랑하고, 한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A씨가 직계 가족으로부터 방치되고 기본적인 인권조차 박탈된 현 상황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간병과 치료를 받으며 남은 생을 편안히 보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글에서 A씨는 윤정희로, 국민청원은 실명 언급이 되지 않아 이 같이 표기된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한 블로그에서도 윤정희의 실명을 언급하며 이와 같은 내용을 전했다.



앞서 윤정희의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3)와 딸인 바이올리니스트 백진희는 2019년 11월 인터뷰를 통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소식을 알렸다. 백건우는 "윤정희에게 10년 전 시작된 알츠하이머 증상이 심각해졌고, 이에 딸과 함께 파리 근교에서 요양 중이다"고 밝혔다. 백건우의 설명에 따르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은 10년 전쯤 시작됐다고. 백건우는 아내의 간병을 도맡아왔지만 윤정희가 너무 힘들어하고 도저히 둘이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 생각해 한국에서 머물 곳을 알아봤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딸 백진희 씨는 "나를 못 알아볼 때가 정말 힘들었다"면서 "지금은 엄마가 머무는 곳에 엄마가 익숙한 사진과 십자가, 옛날 잡지 같은 것을 가져다 놨다. 5월부터 요양 생활을 시작했는데 이제 많이 편해지셨다"고 현재 윤정희의 상태에 대해 전했다. 그럼에도 윤정희의 병을 세상에 알리는 이유에 대해 "엄마는 요즘도 '오늘 촬영은 몇시야'라고 물을 정도로 배우로 오래 살았던 사람이다. 그만큼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사람이다. 이 병을 알리면서 엄마가 그 사랑을 다시 확인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그 사람들이 이 소식을 듣고 엄마에게 사랑의 편지를 많이 써줬으면 좋겠다. 지금 엄마에게 그게 정말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윤정희는 1960년대를 풍미하며 '여배우 트로이카'라 불릴 만큼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320여편의 영화에 출연, 마지막 작품은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로 국내 영화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휩쓸 뿐만 아니라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고 LA 비평가협회상 여우주연상도 받았다.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shyun@sportschosun.com


https://www.chosun.com/entertainments/entertain_photo/2021/02/07/BG4QHSSWK75MEECRGOQ2Y3KWYU/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