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고액자산가들인 선호하는 주식은?

삼성증권 10억 이상 고액자산가들이 꽂힌 국내외 주식들


삼성證 고액자산가 863명 설문


유망한 투자자산 `주식` 꼽아

`10억원 이상 쓰겠다`도 23%


10년이상 장기보유 종목으로

현대차·카카오·구글 등 선택


청년층은 해외주식 비중 늘려


    10억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10명 중 7명은 올해 투자 유망 자산으로 주식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투자 대상으로 해외 주식보다 국내 주식이 보다 유망하다고 봤으며, 10년 이상 장기 보유할 주식으로는 삼성전자 현대차 애플 테슬라 등을 꼽았다

다음금융



edited by kcontents


1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11~22일 예탁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8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복수응답) 77.9%가 올해 투자자산으로 주식이 유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응답 비중은 국내 주식이 46.6%로 가장 많았으며 해외 주식이 31.3%로 뒤를 이었다. 금·원자재(7.5%), 부동산(7.2%), 채권(2.2%) 등은 10% 미만에 그쳤다.


장효선 삼성증권 글로벌주식팀장은 "올해 거래대금 상승 및 이익 전망치 증가폭을 감안할 때 주가 상승 여력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등 기업공개(IPO)가 예정돼 있어 양호한 수익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개인투자자 순매수 1위를 기록한 삼성전자는 10년 이상 장기보유하고 싶은 최선호 주식으로도 꼽혔다. 자산가들 가운데 48%는 10년 이상 보유하고 싶은 국내 주식으로 삼성전자(470명)를 선택했다. 현대차(10%) 카카오(8%) LG화학(7%) 삼성바이오로직스(6%)가 뒤를 이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개인투자자들의 삼성전자 순매수액은 10조1563억원에 달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투자 주식의 장기 보유로 이어질 가능성을 시사한다.


백혜진 삼성증권 SNI전략담당 상무는 "저금리 환경이 더해지며 자산가들 사이에서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는 기업을 찾아 장기투자하는 문화가 자리 잡아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해외 주식에서는 10년 이상 보유하고 싶은 종목에 애플이 32%(288명)로 1위를 차지했다.


은행 등에 보관 중인 예금성 자산 가운데 10억원 이상을 주식 투자에 활용하겠다는 응답도 23.4%나 돼 눈길을 끌었다. 응답자 4명 중 1명 이상(26.9%)은 예금성 자산 중 1억~3억원을 주식 투자에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5억~10억원 미만이라고 답한 비중도 16.6%에 이르렀다.



자산 가운데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 연령층에서 증가했다. 지난해 예탁자산 10억원 이상 고객의 주식 자산 증가율은 평균 45.6% 늘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주식 자산 증가율 68.5%로 가장 높았고, 20대 역시 50.1%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60대와 50대는 56.5%, 55.3%로 뒤를 이었다. 반면 40대는 35.2%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해외 주식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이번 조사에서 해외 주식 자산 증가율은 170.7%에 달했다. 특히 20대가 해외 주식 투자 비중을 가장 빠르게 늘리고 있었다. 이들의 해외 주식 증가율은 309.5%에 달했으며 30대 257.8%, 50대 234.7%, 40대 125.4% 수준이었다.




이들은 한국 증시 상승 가능성에 대해서도 낙관적으로 보고 있었다.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6.9%는 3년 내 코스피가 4000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5000선에 이를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도 10.5%나 됐다. 36.2%는 3년 내 코스피가 3500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3000선 이하가 될 것이라는 응답은 4.4%에 그쳤다.

[김정범 기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stock/view/2021/02/105892/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