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국토안전관리원의 스마트 건설현장 안전 통합관제시스템

ETRI, 국토안전관리원과 건설현장 안전 책임진다


건설현장 재해율 25% 저감 목표, 국민안전 인프라 협력

지능형 센서기반 관제시스템 구축 통해 디지털 뉴딜 견인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 ICT를 이용해 건설현장의 재해 및 안전사고를 대폭 줄이기에 본격 나섰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토안전관리원과 스마트한 건설현장 안전을 위한 통합관제시스템 개발에 협력한다고 29일 밝혔다.


ETRI가 구축한 안전 관제 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는 드론 촬영 공사현장


ETRI는 스마트건설기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건설현장 재해율 25% 저감을 목표로 현장관제를 위한 엣지 컴퓨팅 플랫폼을 제공, 현장 안전을 위한 시스템을 개발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최근 우리나라 건설현장이 가지고 있는 고령화 및 외국인 노동자 비중 증가 등으로 인한 인적 취약성과 공사기간 중 임시로 설치되는 가시설물로 인한 물적 취약성으로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했다고 밝히며 ICT로 이를 해결하겠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건설현장에 사물인터넷(IoT) 및 영상분석 기반 관제 기술을 도입, 공사 진척도에 따른 안전관리 시스템을 개발한다.

IoT 통신기반 환경을 공사장내 구축,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건설현장 곳곳에 센서를 설치하고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이로써 구조물의 기울기 변위나 흙막이 벽의 무너짐, 지반침하 여부 등을 지능형 센서 및 CCTV 기반으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이처럼 건설현장의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안전성을 분석하고, 시급을 다투는 안전사고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판단하는 엣지 컴퓨팅 플랫폼도 만들기로 했다.


ETRI는 아울러,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국민안전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에도 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협력중이다. 


국민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누릴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센서, 지능형 CCTV, 무선망 등 지능형 관제 시스템을 구축, 효율적 재난예방과 대응시스템을 마련한다는 취지다.   



이러한 IoT 기반 디지털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선 국토안전관리원에 축적된 고품질 SOC 데이터를 비롯, ETRI의 엣지 컴퓨팅, 5G·IoT 통신 기술, 디지털 트윈 기술 등 융합이 필요하다. 




ETRI는 29일, 본원에서 국토안전관리원과 국가 SOC기술과 관련, 상호 긴밀한 업무협력을 체결했다. 

이로써 국민안전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포괄적인 서비스와 기술을 공동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국토안전관리원 박영수 원장은 “ICT분야의 대표 정부출연연구기관인 ETRI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오늘 협약은 우리나라 국토안전 스마트 관리체계의 혁신을 더욱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ETRI 김명준 원장도“국토안전관리원과 협력 체결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의 중점과제인 국가 SOC에 대한 첨단 스마트관리 지능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이를 위해 ETRI는 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국가 SOC 지능화의 역할을 공고히 협력하고 적극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ETRI는 기관 간 협력을 통해 디지털 트윈기술과 인공지능(AI) 기술 등이 SOC 분야에 뿌리내리는 계기로 만들고, 첨단 통합관리를 바탕으로 안전하고 신뢰받는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기여할 계획이다.


본 협력은 국토교통부“도로실증을 통한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과제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양 기관이 연구개발을 오는 2025년까지 수행한다.




정부의 건설현장 안전관리 강화 정책에 따라 지난 12월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기관명을 바꾸어 새롭게 출범한 ‘국토안전관리원’은 건설에서부터 해체까지 시설물의 전 생애주기 안전관리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국토를 조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보도자료 본문 끝>

ETRI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