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삼동 옛 ‘리츠칼튼서울’, 웰스·현대건설에 넘어가


웰스·현대건설, '르메르디앙 서울' 7000억에 인수…"주거시설로 개발"


   시행사 웰스어드바이저스와 현대건설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대지면적 1만362㎡)을 7000억원에 인수했다. 두 회사가 함께 호텔을 사들인 목적은 호텔 운영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실상 입지의 가치 때문이다. 이곳을 고급주택시설로 개발해 가치 상승을 노리고 있는 셈이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전경/르 메르디앙 호텔 제공


21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메르디앙 소유주 전원개발은 20일 웰스어드바이저스·현대건설 컨소시엄에 르메르디앙을 약 7000억원에 매각하는 데 합의했다. 시행사 웰스어드바이저스는 개발을, 현대건설은 시공을 맡는 구조로, 고급 주거시설로 개발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게 투자업계의 시각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웰스어드바이저스와 현대건설이 6대3으로 지분을 투자하고 금융권에서 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개발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호텔을 리모델링하는 것은 아니다. 주거시설을 포함한 주상복합 등으로 개발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옛 ‘리츠칼튼서울’이었던 이 호텔은 리모델링해 지난 2017년 9월 문을 열었다. 하지만 2018년 11월 말 이 호텔 지상 1층과 2층에서 영업을 해온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성폭력 사건이 불거졌고, 호텔 소유주 전원산업도 재무구조 악화를 겪으면서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삼성증권이 매각 주관사로 매각을 진행해왔다.

조선비즈 허지윤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1/21/2021012102748.html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