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지방 vs 저탄수화물...어느 쪽이 체지방 줄이는데 좋을까 Effects of low-fat, plant-based diet compared to low-carb, animal-based diet


저지방 VS. 저탄수화물, 체지방 더 줄이는 식단은?


   왼쪽엔 채소가 저울 위에 올려져 있고, 오른쪽엔 버터와 오일이 놓여있다


지방을 줄인 채소 위주의 저지방 식단과 육류를 늘린 저탄수화물 식단의 건강 효과를 비교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두 식단 모두 체중 감량 효과가 있었지만, 체지방을 줄인 것은 저지방 식단이었다.


Bodybuilding.com


Effects of low-fat, plant-based diet compared to low-carb, 

animal-based diet

Reviewed by Emily Henderson, B.Sc.Jan 19 2021


People on a low-fat, plant-based diet ate fewer daily calories but had higher insulin and blood glucose levels, compared to when they ate a low-carbohydrate, animal-based diet, according to a small but highly controlled study at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Led by researchers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Diabetes and Digestive and Kidney Diseases (NIDDK), the study compared the effects of the two diets on calorie intake, hormone levels, body weight, and more. The findings, published in Nature Medicine, broaden understanding of how restricting dietary carbohydrates or fats may impact health.




High-fat foods have been thought to result in excess calorie intake because they have many calories per bite. Alternatively, high-carb foods can cause large swings in blood glucose and insulin that may increase hunger and lead to overeating. Our study was designed to determine whether high-carb or high-fat diets result in greater calorie intake."

Kevin Hall, Ph.D., NIDDK Senior Investigator, Study's Lead Author


View full text

https://www.news-medical.net/news/20210119/Effects-of-low-fat-plant-based-diet-compared-to-low-carb-animal-based-diet.aspx


edited by kcontents


미국 국립 당뇨병·소화기·신장질환 연구소 케빈 홀 선임연구원 연구팀이 성인 20명(남성 11명, 여성 9명)을 대상으로 국립보건원(NIH)의 임상센터 대사 임상연구실에서 연속 4주에 걸쳐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실험 대상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첫 2주 동안은 저지방 식단 또는 저탄수화물 식단을 차려 주었다. 그다음 2주는 식단을 서로 바꾸도록 했다. 저지방 식단은 지방 10.3%, 탄수화물 75.2%로, 저탄수화물 식단은 탄수화물 10%, 지방 75.8%로 구성됐다. 단백질 비율은 14%로 두 식단 모두 같았다. 두 식단 모두 가공 식품 사용은 최소한으로 줄였다.


Los Angeles Times



edited by kcontents


그 결과, 체중 감량 효과는 두 식단 모두 있었지만, 저지방식단이 저탄수화물 식사보다 칼로리 섭취량과 체지방을 크게 줄였다. 하루 칼로리 섭취량은 약 550~700 Kcal정도 차이가 났다. 배고픔, 식사의 만족도, 만복감에는 차이가 없었다. 반면, 혈당과 인슐린 분비량은 저탄수화물 식단에서 안정된 수준을 보였다. 혈당 지수가 높은 탄수화물이 많은 저지방 식단은 단기간 혈당과 인슐린 분비를 급상승시켰다. 혈당 지수란 섭취한 탄수화물에 함유된 당분이 체내에서 소화 흡수되는 속도를 나타내는 지표다. 같은 양의 당분을 함유한 식품이라도 당분의 종류에 따라 소화 흡수되는 속도가 다르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과식과 체증 증가를 단순히 탄수화물이나 지방 섭취량과 관련시키기는 어려운 복잡한 요인이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장기간 관찰하지 못한 한계는 있지만, 단기간에는 두 식단 모두 유익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en)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1/21/2021012102817.html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