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자 동작 그대로 구현하는 대형 로봇팔


조종자 동작 그대로 구현하는 대형 로봇팔 개발..."대형 재난현장 활용"


   대형 재난 현장에서 쓰일 사람 관절처럼 움직이는 로봇 팔이 개발됐다. 착용형(웨어러블) 장치를 이용해 조종자의 동작을 그대로 구현하는 게 특징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조정산 로봇응용연구부문 선임연구원팀이 ‘재난대응 특수목적기계’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한양대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등도 함께 개발에 참여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공




재난대응 특수목적기계는 하부모듈 4개 위에 사람의 양 팔 역할을 하는 6m 길이의 로봇팔 1쌍이 달려 있는 형태다. 조종자가 웨어러블 장치를 착용하고 움직이면 그 동작대로 움직인다. 최대 200㎏에 달하는 대형 장애물을 옮기거나 22㎜ 두께의 철근을 절단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시멘트 덩어리를 부수고 샌드위치 패널을 뚫는 등의 작업들도 수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기존 재난 현장에 주로 투입되고 있는 굴삭기의 경우, 조작 난이도가 높고 땅파기 용도에 최적화돼 있어 소방관과 같은 비숙련자가 잔해를 부수거나 옮기는 등의 여러 긴급 작업들을 빠르게 수행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개발된 기계를 이용하면 매몰되거나 갇혀 있는 인명을 굴삭기보다 빠른 시간 내 구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지난달 포항에 있는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재난안전센터에서 20종 이상의 재난대응 시나리오에 대한 현장 테스트를 진행해 시제품 성능 검증을 마친 상태”라며 “소방서와 협력해 재난현장에 실전 배치될 수 있도록 유압시스템 및 제어기술을 보다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동아일보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43320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