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장갑차 '레드백'...독일과 경쟁에서 승리 가능성은?ㅣ50조원 규모 美 장갑차사업도 러브콜 VIDEO: Hanwha-led team launches Redback vehicle for Australian Army competition

한화디펜스 장갑차 '레드백' 첫 공개… "호주군 납품 경쟁서 최종 승리할 것"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Redback)’ 완성 시제품이 호주 현지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한화디펜스 호주법인(Hanwha Defense Australia)은 12일 호주 멜버른에서 레드백 장갑차를 공개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포탑과 각종 무장체계, 센서 등이 체계 통합된 레드백 장갑차 실물이 처음으로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았다.


An international team led by Hanwha submitted its Redback infantry fighting vehicle for an Australian Army competition. (Hanwha Defense Australia)




Hanwha-led team launches Redback vehicle for Australian Army competition


MELBOURNE, Australia — Hanwha-led Team Redback officially launched its Redback infantry fighting vehicle on Tuesday ahead of delivering three for evaluation trials as part of a risk mitigation effort for the Australian Army.


The infantry fighting vehicles are undergoing trials as part of Project Land 400 Phase 3, which is tasked to acquire about 450 tracked IFVs that will replace Australia’s fleet of M113AS4 armored personnel carriers. The Redback, which is named after a venomous spider found in Australia, is up against Rheinmetall’s Lynx KF41 for the program, which is due to announce a winner in 2022.


The risk mitigation effort involves detailed test and evaluation of the vehicles throughout 2021 with the aim of providing objective quality evidence to support a government decision on the preferred platform.


View full text

https://www.defensenews.com/industry/2021/01/12/hanwha-led-team-launches-redback-vehicle-for-australian-army-competition


edited by kcontents


상단 사진설명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Redback)’. /한화디펜스 제공



이날 행사는 오는 2월부터 시작되는 호주 육군 시험평가에 앞서 열린 것으로, 호주법인 관계자들을 비롯해 빅토리아(Victoria)주(州)정부 관계자들과 현지 협력사 대표단, 주호주 대사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경쟁사인 독일 라인멘탈 디펜스의 ‘링스’(Lynx) KF41 장갑차 DefPost

edited by kcontents


호주에 서식하는 붉은등 독거미 이름을 딴 레드백은 지난 2019년 9월 호주 ‘LAND 400 3단계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장비로 선정됐으며, 이후 호주 정부와 시험평가에 사용될 시제품 3대를 생산 및 납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호주 육군은 올 하반기까지 레드백과 경쟁사 제품의 ▲차량성능 ▲방호 ▲화력 ▲운용자평가 ▲정비·수송 시험평가 등을 진행한 후 오는 2022년 상반기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호주 정부는 LAND 400 3단계 사업에 획득비용과 훈련 등 각종 지원체계 확보, 시설 건설 등의 명목으로 14조~ 20조 원의 예산을 배정해 둔 상태다.





한국은 과거 말레이시아 등에 소규모로 장갑차를 수출한 사례는 있었지만, 이번에 수주전에서 최종 승리하면 선진국에 대규모로 납품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된다.


이번 출정식에선 한화와 빅토리아주 간 현지 생산시설 건립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투자유치 협력 양해각서도 체결됐다. 레드백 현지 생산 계획이 이행될 경우, 빅토리아주를 포함한 호주 전역에 약 7조6000억원 상당의 경제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란 게 한화디펜스 측의 분석이다.


리차드 조(Richard Cho) 한화디펜스 호주법인장은 "레드백은 호주군에 최고의 방호력과 화력을 제공할 수 있는 최첨단 보병전투장갑차"라며 "곧 시작되는 시험평가는 호주 육군이 레드백의 최신 기술과 성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Redback)’. /한화디펜스 제공


레드백은 호주 육군의 요구 성능에 맞춰 설계·개발된 차세대 보병전투장갑차로, 한화디펜스의 기동·화력체계 개발 역량과 호주와 이스라엘, 캐나다, 미국 등의 방산 기술이 접목된 결정체다. 방호력과 기동성이 강점으로 꼽히는 레드백은 반능동식 유기압식 현수장치(ISU: In-Arm Suspension Unit)를 도입해 차체 중량을 줄이면서도 특수 방호설계로 지뢰와 총탄 공격에 대비한 방호 능력을 강화했다. 또 호주와 이스라엘 기술을 접목한 30mm 포탑과 대전차 미사일 등이 탑재됐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레드백은 지난 40여년간 쌓아온 한화디펜스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동급 최강의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라며 "현지 시험평가에서 압도적인 기술과 성능을 입증해 K-방산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호주 사업 최종 경쟁에서 승전보를 전해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조선비즈 정민하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1/12/2021011201677.html)

 

   


한화 AS21 레드백 초대박 조짐! 50조원 규모 美 장갑차사업 러브콜!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