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가지 요리 제공하는 로봇 VIDEO: RoboEatz Shows Off Ark 03 Autonomous Robotic Meal Making Kiosk


로보잇츠, 요리로봇 키오스크 '아크03' 공개


1000가지 요리 제공... 30초 마다 1인분 생산


    캐나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로보잇츠(RoboEatz)가 최근 1000가지에 달하는 요리를 제공하는 로봇 키오스크 ‘아크(Ark) 03’을 발표했다고 ‘더스푼’이 보도했다.



RoboEatz Shows Off Ark 03 Autonomous Robotic Meal Making Kiosk


It’s pretty remarkable to think of how much food robots have evolved over the three years I’ve been covering them. At the start of that time period, we had Flippy the robotic arm that could grill up burgers, and even that required human help. Fast forward to 2021, and RoboEatz is showing off its fully autonomous robotic meal-preparation system that can put together 1,000 meals on its own before a human is needed to refill its ingredients.




RoboEatz Ark 03 is a 200 sq. ft. standalone kiosk featuring an articulating arm, 110 fresh ingredients (30 of which are liquids like soups and salad dressings), an induction cooker and a number of cubbies that hold orders for pickup. After an order is placed (via mobile app or tablet), the robot arm grabs ingredients, places them in the rotating induction cooker, and puts the finished meal container in a cubby. You can see it in action in this video:


View full text

https://thespoon.tech/roboeatz-shows-off-ark-03-autonomous-robotic-meal-making-kiosk/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아크 03은 관절식 로봇 팔을 장착한 자립형 키오스크다. 


 로보잇츠 '아크 03'은 관절식 로봇 팔로 음식을 준비한다. (사진=링크트인)




수프 및 샐러드 드레싱 등 33가지 액체를 포함한 110가지에 달하는 신선한 재료를 비롯해 인덕션 조리기, 픽업용 용기를 받는 여러 사물함(cubbies)을 구비하고 있다. 주문을 하면 로봇 팔이 음식 재료를 회전하는 조리기에 넣고 완료되면 음식을 그릇에 담아 전달한다. 사용자는 테블릿 또는 핸드폰 앱을 통해 주문을 할 수 있다.


이 로봇은 뜨거운 음식은 물론 차가운 음식도 제공하며 30초마다 1인분씩 만들어낼 수 있다. 자동 세척과 살균 기능을 갖췄고 특정한 맛과 식습관 선호도에 따라 음식을 생산하도록 설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사람은 부족한 재료만 채우면 된다.


로보잇츠는 음식점에 기술 라이센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이 키오스크를 공급할 계획이다.


로보잇츠 '아크 03'은 1000가지 이상의 요리를 제공하며 30초 마다 1인분씩 생산한다.(사진=트렌드헌터)




코로나 팩데믹으로 푸드 로봇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로봇을 활용한 주방이나 음식점은 완벽한 비접촉 음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로봇은 정확하고 일관성 있게 음식을 나눠주기 때문에 식재료 낭비도 적다. 재료가 세균에 감염될 위험을 줄이고 교차오염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여기에 24시간 내내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현재 로보잇츠 외에도 가라쿠리(Karakuri), YPC, 하이퍼(Highpper) 등이 다양한 형태의 완전 자동 로봇 식당 키오스크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주로 병원, 학교, 운송 허브 등 교통량이 많은 곳에 키오스크를 설치한다. 로보잇츠도 본사가 있는 라트비아(Latvia)에 첫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미국 내 공항 및 시제품 매장으로 키오스크를 확대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http://www.irobot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3653



Robotizēta ēdināšanas sistēma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