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억원 비트코인 날릴 위기에 처한 미 남성...왜? A $245m fortune in Bitcoin awaits … if Stefan Thomas can remember his password


비밀번호 찾을 기회 단 두번... 美남성, 2600억원 비트코인 날릴 위기


NYT “비밀번호 잊은 비트코인 모두 153조원 달해”


   미국의 한 남성이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비트코인 7002개를 날릴 위기에 놓였다. 13일 기준으로 1비트코인은 약 3800만원이다. 이 남성은 자칫 2670억여원을 날리게 생긴 것이다.


12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다. 토마스는 다른 암호화폐인 리플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이다.



Stefan Thomas is unable to access a $245 million fortune in Bitcoin … because he can't remember his password. Pictures: File/Twitter


A $245m fortune in Bitcoin awaits … if Stefan Thomas can remember his password


The only thing standing between Stefan Thomas and his $US245 million bitcoin fortune is his password. And therein lies the problem.




Mr Thomas, a programmer based in Silicon Valley, is struggling to remember it. He has made eight incorrect stabs. Two more wrong goes and his holding in the digital currency will be lost for ever.


Mr Thomas had stored the keys to a digital wallet containing 7,002 bitcoins in an IronKey hard drive, he told The New York Times. He had received the bitcoins in 2011 in payment for making an animated video explaining how the currency works. Bitcoin prices fluctuated that year from a few dollars to a peak of dollars 32. Yesterday (Tuesday) a single bitcoin was valued at nearly dollars 35,000.


A painful memory. I hope others can learn from my mistakes. Test your backups regularly to make sure they are still working. An ounce of foresight could have prevented a decade of regret.



View full text

https://www.theaustralian.com.au/world/the-times/a-245m-fortune-in-bitcoin-awaits-if-stefan-thomas-can-remember-his-password/news-story/13caa28398ba7d8f7bef0b84b9025c59

edited by kcontents


토마스는 10년 전 암호화폐 관련 영상을 제작해 준 대가로 비트코인 7002개를 받았다. 당시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2~6달러(약 2000~6500원)였다. 적게는 1530만원, 많게는 4600만원을 받은 것. 토마스는 이를 전자지갑에 넣어두고 그대로 잊어버렸다.




이후 비트코인의 가치는 크게 올랐다. 이날 기준으로 3만 4690달러에 달한다. 토마스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가치는 2억 4200만 달러(약 2660억원)로 치솟았다. 문제는 토마스가 자신의 비트코인에 접근할 수 있는 개인 키를 ‘아이언 키’라는 USB 디지털 지갑에 넣어둔 것이다. 그러나 그는 아이언 키에 접근할 수 있는 패스워드를 잊어버렸다.


토마스는 당시 주로 사용했던 패스워드들을 입력했으나 8차례나 틀렸다. 이제 남은 기회는 단 두 번뿐이다. 아이언 키는 10차례 패스워드를 잘못 입력하면 저장 내용을 암호화해 접근할 수 없도록 만든다.


토마스는 “매일매일 침대에 누워 패스워드가 무엇인지 생각할 뿐”이라며 “컴퓨터 앞으로 가서 이런저런 패스워드를 넣어봤지만 절망만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토마스는 아이언 키를 안전한 곳에 보관하고 있다. 암호학자들이 암호를 풀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의 사연이 알려지자 한 인터넷 보안전문가는 트위터를 통해 ‘6개월 이내에 비밀번호를 찾아줄 테니 보유한 비트코인의 10%를 달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NYT는 시장에 유통되는 비트코인 가운데 20%가량이 토마스의 사례처럼 거래 등에 필요한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묶여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묶인 비트코인의 가치는 1400억 달러(약 153조 4820억원)에 달한다. NYT는 “초창기에 비트코인을 소유했던 이들은 가격이 폭등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다”며 “최근에는 분실된 디지털키를 찾아주는 회사에 하루 70건의 복구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 이는 한 달 전의 3배에 달하는 수치”라고 전했다.

오경묵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economy/stock-finance/2021/01/13/FUKGA6TDDVG3VMD3V577QM5D4E/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