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빈곤의 어두운 면'을 투영하는 실물 같은 길거리 그림 Poignant Photos Highlight the “Invisibility of Poverty”


Poignant Photos Highlight the “Invisibility of Poverty”

By Arnesia Young on January 7, 2021

Photography and Body Painting by Kevin Lee, Haohui Zhou, and Bin Liu





중국 '빈곤의 어두운 면'을 투영하는 실물 같은 길거리 그림


    중국의 어린이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빈곤의 어두운 면"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유니세프 중국의 2008년 캠페인의 사진들에 의해 쉽게 제기되는 질문이다. 일련의 가슴 아픈 사진들에서 베이징의 집 없는 아이들은 주변 환경과 똑같이 그려져 있어서 주변의 도시 풍경에서 거의 분별할 수 없었다.




이 사진들 중 가장 인기 있는 것은 돌계단에 앉아 있는 소년 중 한 명으로, 너무 꼼꼼하게 그려져 있어서 그들이 보고 있는 것을 진정으로 감상하기 위해 더 집중해야 할지도 모른다. 심지어 굵은 한자로 "날 무시하지 마"라고 쓰인 그의 옆에 앉아 있는 간판이 아니라면, 비틀거리며 그에게 걸려 넘어지거나 아무런 예고도 하지 않고 바로 지나갈 수도 있다. 아래에는 작은 글씨로 인쇄되어 있으며, 150만 명이 넘는 중국 소외 아동들의 고충을 강조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이 사진들을 통해 유니세프는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5일 만에 약 3만 달러에 해당하는 금액을 모금할 수 있었다. 이 캠페인은 거의 13년 전에 시작되었지만, 이러한 이미지들은 최근 다시 인터넷에 돌기 시작했고 수천 명의 사람들을 계속해서 퍼나르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edited by kcontents




Just because you can’t see it, does that mean it isn’t there? That is a question easily invoked by photographs from UNICEF China’s 2008 campaign to raise awareness about the “invisibility of poverty” affecting children in China. In a series of poignant photographs, homeless children in Beijing were painted identical to their surroundings so that they were almost indiscernible from the cityscape around them.




The most popular of these photos is one of a boy sitting on a set of stone steps, painted so meticulously that one might have to do a double-take to truly appreciate what it is they are seeing. They may even stumble and trip upon him or walk right past without giving him any notice, if not for the sign sitting at his side that reads “Don’t ignore me” in bold Chinese characters. Printed underneath, in smaller script, is a message highlighting the plight of over 1.5 million underprivileged children in China.


With these photographs, UNICEF was able to raise the equivalent of approximately $30,000 USD for the aid of suffering children in only five days. Though the campaign was launched almost 13 years ago, these images have begun to circulate the internet again recently and continue to touch thousands of people. Perhaps it is the climate of the world at the moment that makes us so acutely aware of pain and suffering that we might usually ignore. Or maybe it is simply the visual intrigue and appeal these images offer.



Whatever the case may be, the striking visuals and message behind these photographs are a reminder to us all to have compassion and empathy for those suffering around us and to help them rather than look away.




These striking images highlight the “invisible” plight of underprivileged children in China.

Invisible Poverty Boy Against WallInvisible Poverty Girl at Bus Stop


 

mymodernmet.com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