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재테크 기술 6가지 ㅣ 달러예금 잠시 보류?


[더오래]올해 써먹으면 좋을 작은 재테크 기술 6가지


[더,오래] 강정영의 이웃집 부자이야기(68)


    “숲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습니다. 몸이 하나니 두 길을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한참을 서서 낮은 수풀로 꺾여 내려가는 한쪽 길을 멀리 끝까지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똑같이 아름답고, 아마 더 걸어야 할 길이라 생각했지요. (중략) 오랜 세월이 지난 후 어디에선가 나는 한숨지으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고, 나는 사람들이 적게 간 길을 택했다고. 그리고 그것이 내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고.”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 ‘가보지 못한 길’이다. 그는 젊은 시절, 교사, 기자, 시인, 농부 등을 번갈아 해보며 방황했던 때가 있었다. 만약 오늘 무언가 선택을 해야 한다면, 어느 길을 선택해야 할까. 어떤 길이 나았는지는 가봐야 알 수 있다. 인생에 정답이 있기나 한 건지 알 수 없듯이.


Prezi

edited by kcontents


금융 투자 전문가들이 권하는 길이 무엇인지 알아보자. 거창하고 실천하기 어려운 것은 금물이다. 작지만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해야 한다.




새해 재테크에는 어떤 길이 있을까. 노력은 하는데 이상하게 돈이 모이지 않는가. 무심코 그냥 그 길로만 다녔다면, 다른 길을 고민해보면 어떨까. 돈 모으는데 지름길은 없어 보인다. 오랜 시간을 투자해야 가능한 일이다. 금융 투자 전문가들이 권하는 길이 무엇인지 알아보자. 거창하고 실천하기 어려운 것은 금물이다. 작지만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해야 한다.

 

첫째, 예산을 세우는 일이다. 한 달, 일 년의 예산을 세워보자. 돈 관리에 매우 효과적이다. 매달 지출 항목별로 예산을 짠다. 지출하게 되면, 그때그때 항목별로 적어두어서 초과 지출은 멈추어야 한다. 일 년 동안 실천해보자. 배우자나 가족이 함께해야 효과가 있다. 한 잔에 5000원 하는 스타벅스 커피를 일주일에 5일, 일 년간 마시면 120만 원이 빠져나간다.

 

둘째, 자동 저축이다. 저축은 재테크의 핵심이다. 최소 월급의 10%, 좀 더 과감하게 20%는 먼저 자신을 위해 떼 놓자. 실직 등 위기가 닥치면 쓸 비상금, 집 살 종잣돈, 은퇴자금 목적으로 무조건 떼 놓자. 그 돈은 아예 없는 것으로 여겨라. 오락, 외식, 식료품, 주거비에서 거품을 빼, 최대한 절약해보자. 나중에 안전장치가 된다. 누가 나중에 내 은퇴했다고, 돈 줄 사람 있겠는가.



 

셋째, 재테크에 대한 공부다. 관심 분야가 주식 부동산이라면, 그 분야 좋은 책을 추천받아 읽어야 한다. 주식이라면, 시장 변동성과 위험에 대해 충분히 숙지해야 한다. 각각 적어도 5권 정도는 숙독하고, 이삼 년은 공부해야 기초를 뗀 셈이다. 주식이라면 좋은 주식 찾는 방법도 중요하지만, 변동성과 공포 등 심리적인 면도 매우 중요하다. 그런 책도 꼭 읽어야 한다. 분위기에 편승해 쉽게 매매한다면 주식은 안 하는 게 좋다.

 

넷째, 실전 투자를 해본다. 어느 정도 공부가 됐으면 소액으로 실전 투자를 해보는 것이다. 자신이 없다면, 금융 투자회사를 통해 간접투자도 해보는 것도 방법이지만, 별로 배우는 것도 없고 소득도 없다. 그게 냉정한 현실이다. 역시 직접 투자로 실전 경험을 하는 게 빠르지만, ‘욕심이 화를 부른다’는 것을 철저히 터득해야 한다.

 

주식에 무모하게 투자, 패가망신하는 사람 적지 않다. 소액 투자로 적어도 삼사 년간 주식의 속성을 파악해야 한다. 초기 투자에서 성공보다 실패를 해보는 것이 낫다. 이유는 조금 이익을 봤다고 다음에 무모한 투자를 하게 되면, 회복할 수 없는 큰 화를 당한다. 주식은 절제하는 자세가 가장 먼저다.

 

다섯 번째, 자신의 경력과 콘텐츠를 확장하자. 향후 10년, 20년 회사에서 커나가려면 능력 개발이 필수다. 단순 기능자와 멀티 능력자 중 누굴 쓰겠는가. 관련 대학원도 가고, 전문 지식 확장에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재테크보다 더 중요한 일이다.



 

마지막으로, 장기 계획을 세워보자. 집을 산다든지, 은퇴를 대비하려면 먼저 설계도가 필요하다. 집값은 모르는 사이에 무섭게 오른다. 은행 융자를 끼더라도 빨리 사는 게 낫다. 정부가 책임지지 않는다. 그 종잣돈 어떻게 모아야 할지, 은퇴자금 얼마나 준비해 둘 것인지, 큰 그림 미리 그려보자. 그리고 매년 진도를 체크해 봐야 한다. 막연히 어떻게 되겠지 하는 것은 대책이 없는 것과 같다. 나중에는 길도 없다.

 

 

재테크는 멀리 가야 하는 길이다. 새해에는 고요한 산속 하이얀 눈길을 걷듯, 차분하게 한걸음 한 걸음 내디뎌 보기 바란다. [사진 pixabay]

 

어느 날 아침, 자고 일어났더니 집 앞에 돈이 수북이 쌓여 있는 경우는 없다. 오랫동안 준비하고 또 실천해야 가능하다. 지름길은 없다. 장기투자해야만 가능하다.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는 건 기본이다. 검약하고, 건전하게 투자하는 습관을 몸에 익혀야 한다. 미국을 가고 싶었는데, 일본도 아닌 대마도 밖에 못 가서야 되겠는가.

 

“숲은 아름답고 저물고 깊은데, 그러나 나는 지켜야 할 약속이 있어 잠들기 전에 가야 할 먼 길이 있다.” 로버트 프로스트의 ‘눈 내리는 밤, 저녁 숲가에 서서’라는 시다. 재테크는 멀리 가야 하는 길이다. 새해에는 고요한 산속 하이얀 눈길을 걷듯, 차분하게 한걸음 한 걸음 내디뎌 보기 바란다.

청강투자자문 대표 theore_cre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960467


약달러 전망에…h 미루세요


2021 신년기획 재테크 기상도 / 금융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2021년 재테크 시장은 `위드 코로나` 속에서 수익률이 높은 상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은행 PB들은 새해에는 기대수익률을 5%대로만 낮춰도 투자할 만한 금융상품이 많다고 조언한다. 이들은 연령이 낮을수록 주식 비중을 높이는 투자인 `공격 투자형`을 추천하지만 코로나19 변수에 따라 변동성이 큰 시장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박수진 우리은행 TC 프리미엄청담센터 PB팀장은 이를 위해 고액 자산가라고 해도 새해에는 분산 투자 원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조언한다.


ARY News

edited by kcontents


박 팀장은 "위험자산과 안전자산, 선진국과 이머징 국가, 투자 기간은 단기·중기·장기로 분산해 쏠림을 막고 유동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새해에도 위험자산인 국내외 주식의 수익률은 높을 수 있다"며 "주가연계증권(ELS), 신종자본증권 등 확정 금리 상품 투자로 고정 수익도 확보해야 한다"고 전했다.




올해 상반기까지는 약달러에 무게가 쏠림에 따라 새해에 달러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전망도 내놓는다.


김현섭 국민은행 PB팀장은 "원·달러 환율은 대외 변수에 따라 민감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분산 투자 원칙을 지키면서 대응해야 한다"며 "장기적인 환율 추이를 보면서 달러가 저렴할 때마다 조금씩 사거나, 매월 정기적으로 입금해주는 시중은행 달러 예금에 가입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달러 예금 잔액은 작년 11월 말 기준 527억달러로, 작년 들어 크게 급증했다. 환차익에는 세금이 따로 붙지 않는 데다 5000만원까지는 원금이 보호된다.

[문일호 기자] 매일경제


http://vip.mk.co.kr/news/view/21/20/1856773.html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