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쓴 사람 코로나 감염 확률 5배 낮았다”


    안경 착용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입원할 가능성이 5배 정도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난창대학 제2부속병원 연구팀은 이날 미국의학협회 안과학회지(JAMA Ophthalmology)에 올린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체 코로나 감염 경로 눈 코 입 점막

대부분 손에 의해 감염

피부 통해서는 감염 안돼

(에스앤에스편집자주)


Wearing glasses may correlate to a lower rate of coronavirus. (Shutterstock)


 

Small study implies wearing glasses could protect against coronavirus


A study out of China has found a correlation between wearing glasses and a lower hospitalization rate for coronavirus.


Of 276 patients hospitalized with COVID-19, just 16, or 5.8%, wore glasses for more than eight hours a day, researchers in Suizhou, China, found. This was in contrast to the 31.5% of the general population who wear glasses for nearsightedness, the study coauthors said.





The subjects' median age was 51 and included 155 men and 121 women, the authors reported in the study, published Wednesday in JAMA Ophthalmology.


“Our study found that the proportion of inpatients with COVID-19 who wear eyeglasses for extended daily periods was lower than that of the general population, suggesting that daily wear of eyeglasses is associated with less susceptibility to COVID-19 infection,” the researchers wrote. “These findings suggest that the eye may be an important infection route for COVID-19, and more attention should be paid to preventive measures such as frequent hand washing and avoiding touching the eyes.”


Medical professionals commonly wear goggles as part of full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given that the eyes have been documented as a viral entry point.


The novel coronavirus latches onto mucosa in the eyes as elsewhere in the body. The eyes, also like other areas of the body, contain ACE-2 receptors, as The Conversation noted, another coronavirus fave entry point.


View full text

https://www.nydailynews.com/coronavirus/ny-coronavirus-glasses-nearsightedness-myopia-less-hospitalization-20200916-qjw4wg746bbztg46pybzyhlbji-story.html


edited by kcontents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1월27일~3월13일 후베이성 쑤이저우 정더우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276명 가운데 안경을 하루 8시간 이상 상시 착용하는 사람 비중은 5.8%로, 전체 인구 내 안경착용자 비중(31.5%)보다 약 5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는 일상적 안경 착용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즉 눈이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가 될 수 있으므로 잦은 손 씻기와 눈 만지지 않기, 고글 쓰기 등 예방조치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눈에는 신체의 다른 부위와 마찬가지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있는 ACE-2 수용체가 있어 점막을 통해 쉽게 감염될 수 있다.


Neurodiem, your daily connection to neuroscien

edited by kcontents


다만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관찰된 표본이 적어 결론을 일반화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시인했다. 또한 전체 인구 중 안경 착용자 비율 역시 이전 기록에 기반해 추정했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어 추가 연구로 보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리사 마라가키스 박사는 연구 논평에서 “이 연구 결과는 어느 정도의 상관관계만 제시했을 뿐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밝혀낸 것은 아니다”며 “그럼에도 이번 연구는 안경이나 고글 착용이 어느 정도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