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도입도 검토⋯ "시노팜 백신 안전성⋅효과 좋아"


"코로나백신 임상 3상 후보 9개 중 4개 중국산"

"좋다고 판단되면 선구매 협의채널 가동"

인민일보 "수십만명 접종 부작용⋅감염자 제로"


    정부가 국내 인구 60% 수준인 약 3000만명 분량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산 백신 구매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들 중국 제품 불신

의료진에 의무접종 입법화 추진

빌게이츠  COVAX 백신 한국이 실험지? 

(에스앤에스편집자주)


KBS NEWS

edited by kcontents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5일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에서 ‘중국산 백신 도입 여부’에 대해 "국내에서 전문가뿐만 아니라 관련된 부처와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세계에서 179개의 백신 개발이 이뤄지고 있고, 그 중 34개가 임상시험에 돌입했다"며 "임상 3상 백신후보들은 9개이고, 중국산도 4개가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권 부본부장은 "무엇보다도 안전성이 최선이기 때문에 그것(백신)을 생산하는 국가, 제약회사보다는 과학적 근거에 입각해 확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https://www.newsthe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13656

edited by kcontents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도 이날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 제약사 시노팜(國藥集團)의 백신 개발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국장은 이어 "이상반응이 굉장히 낮고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오고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통해 시노팜의 백신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 중으로, 좋다고 판단되면 선구매 할 수 있도록 협의채널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지난 12일 시노팜의 중국생물(中國生物)이 개발 중인 두 종류의 백신을 이미 수십만 명에게 접종했는데 부작용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고 또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나오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백신을 맞고 해외 코로나 발생 고위험 국가와 지역으로 파견된 수만 명 가운데 이제까지 코로나에 감염된 경우가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아 고무적인 상황이라고도 했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과 협상을 진행 중이며 향후 우수한 백신이 개발되는 회사가 나오면 추가 협상채널을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구글뉴스

edited by kcontents


정부는 이처럼 개별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40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을, 전 세계 백신 공급 체계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의 백신을 각각 확보한다는 계획을 이날 공개했다.


정부는 30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한 후에도 국내 백신개발 동향 등을 감안해 2단계 백신 구매도 추진해 국민의 70%이상이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인플루엔자(독감)와 코로나19가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우려로 제기되는 독감 백신 ‘전 국민 예방접종’은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여러 가지 방역 또는 역학적 논리상 전체 국민에 대해 접종하는 것은 필요성이 낮다"고 했다.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 인구의 약 57%에 해당하는 독감 백신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양혁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