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K-2 소총 발사…군, '드론봇' 전투부대 무기개발 박차


방사청, 드론 개발에 10년여간 2조7천억 투자



   군 당국이 K-2 소총을 장착한 드론 등을 실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위사업청은 15일 군은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부대 등에서 운영하는 소총 발사 드론과 유탄 발사 드론, 중대급 정찰 드론에 대한 전투실험을 하고 있다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소총 발사 드론은 하단부에 개머리판을 제거한 K-2 소총을 달았다.

소총이 달린 드론을 타격 목표물 상공으로 날려 보내 원격으로 사격하는 방식이다.


유탄 발사 드론은 6개의 유탄발사기를 드론 하단부에 달아 원격으로 목표물을 향해 발사하는 체계를 갖췄다.

한편 방사청은 구매와 개발 등 '투-트랙' 방식으로 드론을 확보해 전력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적 지역에 은밀히 침투해 핵심 표적에 대한 고화질 영상을 촬영하는 원거리 정찰용 소형무인기와 기동·상륙사단의 산악지역 통신을 위한 통신 중계 드론은 국내 업체 제품을 신속히 구매하기로 했다.


근거리정찰 드론과 중대급 공격 드론, 지상작전사령부 정찰용 드론 등은 성능과 기술을 고려해 국내에서 구매하기로 했다



이어 GOP(일반전초)와 해병사단에서 운영하는 수직이·착륙형 정찰용 드론, 대대급 부대의 소형공격 드론, 초소형정찰 드론, 사단급 부대의 중형공격 드론, 사령부급 부대의 대형공격 드론 등은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소형공격 드론의 경우 2022년까지 개발하고, 초소형정찰 드론은 내년 핵심기술 개발과제에 포함한 후 기술을 확보한 대로 개발에 들어간다.


방사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발전 추세에 맞춰 기술 진부화 방지를 위해 2020년부터 10여년간 약 2조7천억원을 투자해 추진 예정인 드론 연구 개발 사업을 투-트랙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사청은 이날 열리는 '국방 드론산업 발전을 위한 세미나'를 통해 국방 드론 개발현황 등을 소개한다.

이 세미나는 방사청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연합뉴스 한경닷컴




Air Force tests new anti-drone laser weapon

By Ben Wolfgang - The Washington Times - Tuesday, September 15, 2020


Drones are one of the 21st century’s most dangerous weapons, and the U.S. Air Force soon may have a new weapon to defend against them.


The Air Force successfully tested Boeing's Compact Laser Weapon System (CLWS), which was mounted on top of a small military vehicle and was able to protect a convoy from simulated drone attacks. (Photo used with permission from Boeing)


 

미 공군, 무인기 공격 방어 레이저 무기 시스템(CLWS) 시험 성공


   드론은 21세기의 가장 위험한 무기 중 하나이며, 곧 미 공군이 드론을 방어할 새로운 무기를 갖게 될지도 모른다.


미 공군은 이달 초 소형 군용 차량 위에 탑재돼 모의 무인기 공격으로부터 호송차를 보호할 수 있었던 보잉사의 소형 레이저 무기 시스템(CLWS)을 성공적으로 시험했다.




"미래 시나리오에서 CLWS의 이번 연습에서 입증된 것처럼 통합되고 네트워크화된 직접 에너지 기능은 운영자에게 중요한 정보와 더 빠른 속도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보잉의 레이저 및 전자 광학 시스템의 프로그램 매니저인 론 도크는 성명에서 말했다.


실험 자체는 네바다의 넬리스 공군기지에서 실시되었다. 보잉사는 CLWS 시스템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의 운영자들에게 실시간 비디오와 데이터를 전송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이 시스템이 수천 마일 떨어져 있는 직원들을 연결하고 그들에게 위협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능력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중요한 능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무장 드론 기술 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두주자로 남아 있는 반면, 다른 나라들도 빠르게 우위를 점해 나가고 있다. 무인기의 확산으로 미 국방부는 적의 공격으로부터 미군을 방어할 수 있는 최첨단 드론 방지 프로그램에 시간과 돈을 쏟아 부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Air Force earlier this month successfully tested Boeing’s Compact Laser Weapon System (CLWS), which was mounted on top of a small military vehicle and was able to protect a convoy from simulated drone attacks.


Washington latest



edited by kcontents


“In a future scenario, an integrated and networked direct energy capability — as demonstrated in this exercise by CLWS — would provide operators with vital information and a means to respond to threats at greater speeds,” Ron Dauk, program manager of Boeing’s Laser and Electro-Optical Systems, said in a statement.


The test itself was carried out at Nellis Air Force Base in Nevada. But the CLWS system, Boeing said, transmitted live video and data to operators at Andrews Air Force Base in Maryland. Officials said the system’s ability to connect personnel thousands of miles apart and provide them with real-time information on threats will be a crucial capability for the military going forward.


Task & Purpose

edited by kcontents


While the U.S. remains the global leader in armed drone technology, other nations are rapidly gaining ground. The proliferation of the unmanned aircraft has spurred the Pentagon to devote time and money to cutting-edge anti-drone programs that can defend U.S. personnel from enemy attacks.


View full text

https://www.washingtontimes.com/news/2020/sep/15/air-force-tests-new-anti-drone-laser-weapon





Tech Daily: US Air Force gets its first anti-drone laser weapon from Raytheon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