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아파트' 레지던스, 새 투자처로 뜬다


대출전매 등 각종 규제 없어

수익형 투자상품으로 각광

저금리·규제반사효과 누릴듯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강화와 저금리 장기화로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레지던스'로 불리는 생활형숙박시설은 아파트와 호텔의 장점을 결합한 데다 대출과 전매 등 규제에서도 자유로워 최근 수익형 부동산 중 매력적 투자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주택으로 분류되지 않는 ‘레지던스’, 투자자들 틈새상품으로 관심/일간리더스경제신문

edited by kcontents


1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서 분양한 생활형숙박시설 '힐스테이트 송도 스테이에디션'은 608실 모집에 6만5498건의 청약이 몰려 107대 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167~191㎡(전용면적)로 이뤄진 초대형의 경우 6실 모집에 8276건이 접수해 1379대 1의 최고경쟁률을 보였다.




앞서 분양한 단지에서도 생활형숙박시설은 높은 인기를 끌었다. 지난달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평촌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청약에서는 552실 모집에 6만6704건이 접수돼 평균경쟁률 121대 1, 최고경쟁률은 267대 1을 기록했다. 지난 7월 신세계건설이 부산 해운대구에 공급한 '빌리브 패러그라프 해운대'도 254실 모집에 9873명이 몰려 평균경쟁률 38.8대 1, 최고경쟁률 266.9대 1을 기록했다.


이처럼 생활형숙박시설이 높은 관심을 끄는 것은 개별등기를 통해 취사나 세탁 등 내집처럼 이용할 수 있으면서도 호텔처럼 다양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아파트와 호텔의 장점을 두루 갖추고 있고 입지 면에서는 관광지나 업무시설 인근에 주로 위치해 은퇴한 고령자나 비즈니스 출장이 잦은 실수요자들에게 최근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는 게 업계 전언이다. 특히 최근 비대면(언택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대형 건설사들이 오피스 공간이나 비즈니스 룸 등 업무 기능까지 갖춘 단지들을 선보이고 있어 갈수록 수요층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생활형숙박시설은 주택에 적용되는 각종 규제에서도 벗어나 있어 실거주뿐 아닌 투자매력도도 높다. 청약통장이 필요없고 대출규제를 적용받지 않으며 전매제한도 자유롭다. 또 아파트처럼 개별 등기가 가능해 시세가 오르면 매도해 시세차익을 누릴 수 있다. 오피스텔과 달리 숙박업이 가능해 수익성도 높은 편이다. 1가구 2주택에도 적용되지 않아 양도소득세 중과세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며 종합부동산세도 면제된다. 지난해 10월 분양한 서초구 서초동 '지젤시그니티서초'의 경우 강남권 입지 영향으로 프리미엄이 벌써 3000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까지 올랐다.




업계에서는 저금리 장기화와 규제 반사효과로 당분간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한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감정원 통계를 보면 전국 상업용 부동산(오피스텔 제외) 거래량은 지난 1~4월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다 5월부터 반등해 꾸준한 상승세다. 특히 지난 7월 거래량은 1만8167건으로 2018년 3월(1만8751건) 이후 2년4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업계 관계자는 "보유세에 부담을 느낀 다주택자들이 집을 처분하고 생활형숙박시설이나 지식산업센터 등에 투자하는 사례가 많다"며 "입지가 좋은 곳은 이른바 대박이 나지만 미달인 곳도 많아 주변 여건 등을 잘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아시아경제]


新지식산업센터 분양 '봇물', 새로운 투자처로 급부상


취득세∙재산세 등 세제 감면 혜택에 대출 문턱도 낮아

아파트형 공장에서 업그레이드된 업무환경

 

   지식산업센터 분양이 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연도별 지식산업센터 승인건수는 2014년 36건, 2015년 62건, 2016년 77건, 2017년 77건, 2018년  107건, 2019년 144건으로 눈에 띄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역시 4월 말까지 지식산업센터 승인건수는 65건을 기록했다. 이는 동일 기간 역대 최고치다. (*지식산업센터 승인일 기준)




지식산업센터 분양이 늘고 있는 배경으로는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듯이 지식산업센터도 과거 아파트형 공장의 천편일률적인 구조를 버리고 다양한 시설을 갖춘 업무 공간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수요자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한 지식산업센터/HMG 저널

edited by kcontents


또한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아파트 투자 수요에 영향을 미치면서 이를 대체할 대안 투자 상품으로 주목받고 있어서다.


지식산업센터는 취득세, 재산세 등 세재 감면 혜택과 비교적 대출 문턱이 낮아 기업과 수익형부동산 투자자들에게 관심이 높다.


이에 건설사들도 정부 규제가 강화된 아파트 투자에 비해 지식산업센터 투자가 장점이 많다는 점을 적극 알리고 있다.




반도건설은 서울지하철 1∙7호선 환승역인 가산역세권에서 ‘가산역 반도 아이비밸리’ 지식산업센터를 9월 분양할 예정이다.


반도건설이 서울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지식산업센터로 서울 금천구 가산동 470-1번지에 지하 3층~지상 17층 1개동 대지면적 5,081㎡, 연면적 4만 818㎡규모로 조성된다.


가산디지털단지역이 약 300m, 도보3분거리에 위치하며 서부간선도로, 남부순환로, 수출의 다리 등이 인접해 서울 시내 및 인근 지역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층별 다양한 크기로 평면을 설계했으며 드라이브 인(Drive-in) 시스템(일부 층), ‘코너 호실’ 위주의 개방형 설계로 물류작업 및 공간활용의 편의를 높였다.


우미건설은 동탄2신도시 테크노밸리 내 지식산업센터인 ‘동탄 우미 뉴브’를 9월 중 분양한다.


경기도 화성시 영천동 393(도시지원시설용지 29-1블록)에 연면적 약 4만9881㎡, 지하 1층~지상 21층 규모로 들어선다. SRT 동탄역 인근에 위치해있으며, GTX-A노선(동탄역 ~ 삼성역)과 인덕원과 동탄을 잇는 복선전철(2022년 착공 예정)도 예정돼 있다.




인근에 삼성전자NANOCITY, 한국 3M, 두산중공업, 원자력I&C 등 대기업과 동탄테크노밸리가 위치하고 있어 배후수요도 기대할 수 있다.


경기도 김포시 구래동 6877-5 일대(김포한강신도시 자족시설 MS-13-1블럭)에 공급되는 ‘김포 한강 듀클래스’가 분양중이다.


지하 2층~지상 15층 연면적 11만2,676㎡(3만4,000여 평) 규모며, 지식산업센터 798실과 근린생활시설 60실 등 총 858실로 구성된다. 김포골드라인(도시철도) 구래역 역세권에 위치하며, 김포한강로(올림픽대로 연장선)의 이용도 편리하다.


구래지구 최대 규모이자, 최고층으로 지어지며, 한강신도시 유일의 드라이브 인 시스템과 구내식당, 공용 회의실, 휴게공간 등 다양한 커뮤니티시설을 제공해 업무 효율성 및 만족도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감일지구내 첫 번째 지식산업센터 '현대 테라타워 감일'을 분양중이다. 감일지구 자족시설용지 4블록에 들어서는 현대 테라타워 감일은 지하 4층~지상 8층, 연면적 5만 7000여㎡ 규모로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운동시설이 함께 구성된다.


메인 로비에는 입주사 방문 고객의 미팅 공간을 위해 오픈라운지가 마련되며, 법정 기준보다 많은 466대 규모 주차공간을 갖췄다.

김덕수 한국건설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