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설비 60% 폭증했지만...전체발전량 기여 1%도 안돼


태양광이 신재생 비중 87% 차지

보급 늘리려다 발전능력엔 소홀


    지난해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신규 설비가 크게 증가했지만 전체 발전량 증가에 대한 기여는 1%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과속’ 정책에 따라 전국 산과 논밭을 덮어가며 태양광 설비를 늘렸지만 발전량이 들쭉날쭉한 재생에너지의 한계는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한국에너지공단 ‘2019년 신·재생에너지 보급통계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새로 설치된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용량은 전년인 지난 2018년 대비 27% 증가한 4,363㎿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패널 등 태양광 설비가 3,789㎿로 전체의 87%가량을 차지하며 압도적으로 비중이 높았고 바이오(290㎿), 풍력(191㎿), 폐기물(81㎿)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태양광 자체만 놓고 봐도 지난해 신규 설비는 2018년 대비 60% 이상 증가해 사실상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을 태양광이 혼자 이끌고 있음이 수치로 증명된다.




그러나 원전이나 석탄, 액화천연가스(LNG) 등을 모두 포함한 전체 발전량 증가에 대한 재생에너지의 기여는 매우 미미하다. 태양광과 풍력·수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2018년 4,925㎿h에서 지난해 5,414㎿h로 늘었는데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8.3%에서 9.2%로 0.9% ‘찔끔’ 늘어나는 데 그쳤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증가 속도 역시 당초 정부 예상보다 ‘거북이걸음’이다. 이 속도라면 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까지 확대한다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미진한 발전 기여와 전력 공급능력 부족은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의 아킬레스건에 해당한다. 올해 5월 공개된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초안은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설비를 2034년까지 78.1GW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제시하면서도 ‘신재생의 간헐성 등을 감안해 최대 전력 시의 공급기여도는 11.2GW만 반영한다’고 명시했다. 설비에 비해 신재생의 전력 공급능력이 8분의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밝힌 것이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학커뮤니케이션 명예교수는 “신재생 설비 78.1GW는 서울시 면적의 1.7배의 숲을 뒤덮어야 가능한 수치”라고 꼬집었다.


실제 올여름 전력 소비가 가장 많은 시간대에 태양광 발전이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7월 0.8%, 8월 0.9%에 불과하기도 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서울경제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7U9M71LK




상반기 발전량 원전만 늘었다... 재생·석탄·가스 모두 ↓

태양광이 신재생 비중 87% 차지
보급 늘리려다 발전능력엔 소홀

  올해 상반기 원전 발전량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 발전량이 늘어나면서 발전 비중도 4년 만에 다시 30%대를 회복했다.

13일 한국전력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원전 발전량은 8만2,068GWh로 지난해 7만9,827GWh 대비 2.8% 증가했다. 이는 상반기 원전 발전량이 가장 많았던 지난 2016년(8만6,513GWh)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상반기 전체 발전량은 지난해 대비 2.5% 감소한 27만156GWh로 원자력을 제외한 대부분 에너지원의 발전량이 일제히 감소했다. 석탄 발전량은 9.6% 감소했으며 신재생과 가스는 각각 5.5%, 1.0% 줄었다.

신고리 3호기(오른쪽)와 4호기 전경. /뉴스핌
edited by kcontents

지난해 9월 상업운전을 시작한 1.4GW 규모 신고리 4호기가 원전 전체 발전량을 증가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상반기 기준 원전 설비용량은 23.3GW로 전체 설비용량 127.3GW 중 18%를 차지했다.



원전 발전 비중도 30.4%로 역대 평균치인 32%에 거의 근접했다. 상반기 원전 비중이 가장 높았던 때는 2005년으로 41.1%였으나 이후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설비 증가와 원전 부실 시공 등에 따른 정비 등으로 2018년은 21.5%까지 낮아졌다. 지난해 28.8%로 반등하기 시작한 뒤 올해는 역대 평균 수준인 30%대를 회복한 것이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서울경제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7U8G2HOV/GC0119?utm_source=dable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