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국내 모듈러 건축 중동진출 교두보 마련


     코오롱글로벌 (19,050원 상승100 0.5%)이 모듈러 건축 사업과 관련해 중동 진출에 본격 시동을 건다.


코오롱글로벌은 자회사 '코오롱모듈러스'가 아랍에미리트(UAE) 카옌그룹 및 국내 IT 기업 블루인텔리전스와 중동, 독립국가연합(CIS) 및 동유럽 지역에서 모듈형 주차타워 건설·주차설비·운영시스템 등 토털솔루션 사업 추진을 위한 3자간 공동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코오롱모듈러스가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에 완공한 모듈형 음압병동/사진제공=코오롱글로벌


3사는 협약에 따라 두바이 소재 첨단기술 연구단지(DSO-Dubai Silicon Oaisis) 내 약 2000여대 규모의 민간주차 시설 운영사업 수주를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코오롱모듈러스는 모듈러 건축 솔루션을 제공하고 카옌그룹은 사업지역 내 주차 및 모듈관련 제품과 비즈니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블루인텔리전스는 주차설비와 시스템 등을 공급한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중동 및 동유럽 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모듈러 건축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을 보유한 협력업체들과 협업해 한국 모듈 건축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모듈러 건축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모듈러 건축 기술이 미래 건설시장을 이끌어나갈 핵심기술로 판단, 관련 기술을 확보해 올해 6월 코오롱모듈러스를 자회사로 설립했다. 코오롱모듈러스는 음압병동을 포함한 비주거시설뿐 아니라 청년임대주택과 오피스텔, 아파트 등의 주거시설 분야에도 모듈형 건축방식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두바이 소재 첨단기술 연구단지(DSO-Dubai Silicon Oaisis)/Dubai Media Office

edited by kcontents


모듈러 건축방식은 공장에서 대부분의 주요 구조물을 모듈화해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최소한의 조립공정을 통해 건물을 완공하는 기술이다. 공사 기간을 대폭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데다 시공방식의 안정성도 높아 산업재해를 줄일 수 있다. 건축 해체와 이동도 자유롭고 모듈 재사용율이 높아 친환경 건축 공법으로 주목 받는다.




코오롱모듈러스는 특히 음압병동에서 독보적인 실적을 쌓고 있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과 30병상 규모의 3층짜리 모듈형 음압병동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9월 말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까다로운 의료진의 요청을 설계에 반영하고도 계약부터 불과 한달만에 완공하는 것이다. 회사 설립 전인 지난 4월에는 코오롱그룹이 기부한 서울대병원 문경 치료센터 음압병동을 건립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사업 첫 해인 올해 매출 100억원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2025년까지 고층 주거용 건물과 호텔 및 상업시설 등 비주거 건축물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연매출 3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머니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