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ory of Kathrine Switzer: The Running Legend Who Ran the Boston Marathon When Women Weren’t Allowed

By Sonya Harris on September 7, 2020


Alittle over 50 years ago, Kathrine Switzer took a bold step when she submitted her form to participate in the Boston Marathon. Her initials read K.V. Switzer (a common practice of hers when signing her name), which allowed her to remain gender-ambiguous until the day of the race. For the previous 70 years, the Boston Marathon had been an all-male event and her presence wouldn’t go unnoticed. In a time when women athletes were met with multiple restrictions and jeers, Switzer sprinted towards the opportunity. Although she wouldn’t be the first woman to run the race, (in the year prior, Roberta Gibb had secretly participated—unregistered—hidden behind a baggy hooded sweatshirt), she was determined to be open with her appearance and defiant in her presence.


 

남자 만의 무대 보스턴 마라톤에 참가한 캐서린 스위처 이야기


   50여 년 전 보스턴 마라톤에 참가하기 위해 참가신청서를 제출했을 때 카트리네 스위처는 과감한 조치를 취했다. 


그녀의 이니셜에는 K.V. 스위처(이름에 서명할 때 흔히 쓰는 관습)라고 적혀 있어 경주 당일까지 성별에 구애받지 않고 지나갈 수 있었다. 





지난 70년 동안, 보스턴 마라톤은 남자들만의 행사였고 그녀의 존재는 눈에 띄지 않았다. 여자 선수들이 여러 가지 제약과 야유를 당하던 시기에 스위처는 그 기회를 향해 질주했다. 


비록 그녀가 그 경주를 처음 치른 여자는 아닐지라도, (전년에 로베르타 깁은 등록되지 않은 채 헐렁한 후드 셔츠 뒤에 숨어서 비밀리에 참가했었다) 그녀는 자신의 외모로 마음을 열고 그녀의 앞에서 반항할 각오를 하고 있었다.


당시에는 스포츠하는 여성들은 매력적이지 않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었다; 혹은 스위처스가 다시 말하듯이, "장거리를 달리는 생각은 항상 여성들에게 매우 의심스러운 것으로 여겨졌다. 왜냐하면 힘든 활동이란 다리가 크고 콧수염이 자라고 자궁이 빠지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이런 터무니없는 생각에 맞서기 위해 그녀는 일부러 귀걸이와 립스틱을 발랐다.


스위처의 트레이너인 어니 브릭스는 그녀가 그 도전을 할 것이라는 것을 그에게 증명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스위처는 바로 그 일을 했고 브릭스와 그 당시 남자친구였던 톰 밀러를 대회에 동반했다. 스위처가 도착했을 때, 그녀는 261번 번로를 받았고 활력있게 출발했다. 다른 참가자들도 스위처의 존재에 흥분하고 감명을 받은 반면, 경기 감독인 조크 셈플은 조금도 그렇지 않았다. 


격분한 셈플은 스위처를 뒤쫓아 내려가 그녀의 계속을 강제로 막았다. 스위처는 회고록에서 잊을 수 없는 사건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묘사한다. "즉흥적으로 나는 머리를 재빨리 홱 돌려 내가 본 가장 악랄한 얼굴을 정면으로 바라보았다. 큰 사람이 이빨을 드러낸 채 덤벼들려고 하는데, 내가 미처 반응을 보이기도 전에 그는 내 어깨를 움켜쥐고 나를 뒤로 내동댕이쳐 버렸다. `여기서 썩 꺼져라, 번호표 내게 줘!'하고 소리쳤지.'


그 시간 동안 언론 매체들은 그 상황들을 촬영했다. 셈플은 스위처의 트레이너 아니 브릭스를 땅바닥에 쓰러뜨리기도 했지만 스위처의 남자친구인 밀러와 경기를 치렀다. 그는 235파운드의 전 축구선수 겸 해머던지기 선수였다. 셈플의 간섭은 빠르게 끝났다. 시련 끝에 스위처는 감정적이고 육체적인 벽을 맞췄지만 다행히 무엇이 위태로운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나는 내가 그만두면 아무도 여성이 26마일 이상을 달릴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믿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그녀는 회고한다. "내가 그만두면 모두가 홍보용이라고 할 것이다. 내가 그만두면 여자 스포츠는 뒤로,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 훨씬 뒤로 돌아갈 거야. 내가 그만둔다면 보스턴은 절대 운영하지 않을 거야. 만약 내가 그만두면, 조크 셈플과 그와 같은 사람들이 모두 이길 것이다. 두려움과 굴욕감이 분노로 돌변했다.


스위처는 4시간 20분 만에 레이스를 마쳤다. 그 후 그녀는 1974년 뉴욕 마라톤의 우승자가 되었고, 러너즈 월드 매거진에 의해 10년 내 최고의 여성 육상 선수로 선정되었다. 그녀는 2011년에 국립 여성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스위처는 2017년 70세의 나이로 다시 보스턴 마라톤을 뛰었다. 그녀는 같은 경주번호 261번을 달고 1967년 첫 달리기에서 불과 10분 만에 경기를 마쳤다. 스위처의 끈기와 추진력은 여성 육상선수들의 미래 세대에 활활 타오르기도 했지만 계속해서 영감을 주고 희망을 주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re was a widely held notion that women in sports were unattractive; or as Switzer recounts, “The idea of running long distance was always considered very questionable for women because an arduous activity means you would get big legs, grow a mustache and your uterus was going to fall out.” In an effort to counter this absurd notion, she intentionally wore earrings and lipstick for the run.




Leading up to the race, Switzer’s trainer, Arnie Briggs, felt the race was too much for a “fragile woman” and she would need to prove to him that she would be up for the challenge. Switzer did just that and accompanied Briggs and her then-boyfriend Tom Miller to the competition. When Switzer arrived, she was given the bib number 261 and started steady and strong. While other participants in the race were excited and impressed by Switzer’s presence, the race manager, Jock Semple, was not, to say the least. An enraged Semple proceeded to chase Switzer down and forcibly stop her from continuing. In her memoir, Switzer describes the unforgettable events that followed: “Instinctively I jerked my head around quickly and looked square into the most vicious face I'd ever seen. A big man, a huge man, with bared teeth was set to pounce, and before I could react he grabbed my shoulder and flung me back, screaming, ‘Get the hell out of my race and give me those numbers!'”


Media outlets during the time photographed the ordeal and its conclusion. Semple proceeded to knock Switzer’s trainer Arnie Briggs to the ground but met his match when confronting Switzer's boyfriend, Miller, who was a 235-pound ex-football player and hammer thrower. Semple’s interference was swiftly ended. After the ordeal, Switzer hit an emotional and physical wall, but she luckily began to consider what was at stake. “I knew if I quit, nobody would ever believe that women had the capability to run 26-plus miles,” she recounts. “If I quit, everybody would say it was a publicity stunt. If I quit, it would set women's sports back, way back, instead of forward. If I quit, I'd never run Boston. If I quit, Jock Semple and all those like him would win. My fear and humiliation turned to anger.”



Switzer finished the race in 4 hours and 20 minutes. She then went on to be the winner of the 1974 New York City Marathon and to be named female runner of the decade by Runner's World Magazine. She was inducted into the National Women's Hall of Fame in 2011. In 2017, Switzer ran the Boston Marathon again at the age of 70. She wore her same race number 261 and finished only ten minutes off from her first run in 1967. Switzer’s perseverance and drive blazed the trail for future generations of women runners but continues to offer inspiration and hope.




Kathrine Virginia Switzer: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h/t: [LA Times]

All images via Kathrine Switzer.

Kathrine Switzer: First Woman to Enter the Boston Marathon | MAKERS.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