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based Training App Creates Easy How-To Videos for On-the-Job Learning

September 8, 2020 Shane Hedmond


Across the country, construction jobs are being filled by less experienced workers than ever before.  Our industry’s aging workforce is retiring, which leaves many new workers in a “trial by fire” situations, fumbling to troubleshoot with little training. A new artificial intelligence powered training solution may help solve some of training problems.


via YouTube


  

간편한 건설현장 학습 방법 동영상 제작 AI 기반 교육 앱 


    건설업 일자리는 그 어느 때보다 경험이 적은 노동자들로 채워지고 있다. 우리 산업의 고령화 노동력이 은퇴하고 있어 많은 신입 노동자들이 교육을 거의 받지 못한 채 취업하는 등 고민에 빠져들고 있다. 


이런 시기에 새로운 인공 지능 훈련 솔루션은 훈련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2018년에 만들어진 DeepHow는 카메라 제작진이 필요 없이 색인화, 검색 가능, 번역 가능한 사용법 영상을 만든다. 


고용주는 앱을 통해 건설, 서비스 또는 제조 분야에서 가장 경험이 많은 직원들을 촬영할 수 있고, AI가 배경에서 이 영상들을 검색 가능한 동영상으로 분해하여, 경험이 적은 사람들이 사무실에 전화하지 않고, 다른 직원이 한가해지기를 기다리거나, 기술 지원을 기다리는 것을 돕는다. 


시각적으로 배울 수 있는 영상자료는 훌륭한 훈련과 학습 도구다. 

DeepHow의 최고 제품 책임자인 Patrick Matos는 보도 자료를 통해 "영상에서 배우는 것이 가장 선호하는 학습 방법이 되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기존의 영상 제작은 노동 집약적이고,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기업들에게는 확장성이 없다. 우리 딥AI 플랫폼이 기술훈련 패러다임 전환을 어떻게 도입하는가. 숙련된 노동력에 의존하는 기업이 가용하고 접근하기 쉬운 지식 라이브러리를 빠르게 만들어 효과적으로 학습하고 안전성을 향상시키며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한다."


대부분의 AI 플랫폼과 마찬가지로 DeepHow도 로봇 도우미에게 스테파니 로봇라는 이름을 부여했다. 스테파니 로봇 사용자들은 부품을 찾아보고, 과정을 보여주거나, 언어를 영어에서 스페인어로 바꾸라고 요구할 수 있다.




최근에는 스탠리 블랙&데커의 이노베이션 허브인 스탠리엑스가 딥하우와 제휴해 계약자, 제조자, 무역학교, 노조 등의 연수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케빈 렘케 스탠리 블랙&데커 이노베이션 그룹 전략 부사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고객들이 직원 이직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도록 도울 수 있는 엄청난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딥하우는 숙련된 교류을 위한 유일한 AI 지식전달 시스템으로, 우리가 구축하기 시작한 생태계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Created in 2018, DeepHow creates indexed, searchable, and translatable how-to videos without the need for a camera crew. Through the use of an app, employers can film their most experienced workers in construction, service, or manufacturing and the AI in the background will break up those videos into searchable video clips, helping the less-experienced see what needs to be done, without calling the office, waiting for another employee to be free, or waiting on tech support to call them back.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People learn in many different ways and it’s common for those in construction to learn visually, which is why videos are a great training and learning tool.  We’ve all seen install manuals that do an absolutely horrible job of explaining the process, with poorly drawn diagrams giving you only a partial glimpse of what you’re getting yourself into.




“Learning from videos has become the most preferred way of learning,” says Patrik Matos, Chief Product Officer of DeepHow, in a press release. “But traditional video production is labor-intensive, time-consuming, and not scalable for enterprises. Our DeepHow AI platform introduces a paradigm shift for technical training. It enables companies that rely on skilled labor the ability to rapidly create a usable, accessible knowledge library to learn effectively, improve safety, and increase productivity.”


Like most AI platforms, DeepHow has given their robotic assistant a name: Stephanie.  Users can ask Stephanie to look up a part, show a process, or switch languages from English to Spanish.


Recently, STANLEY X, Stanley Black & Decker’s Innovation hub, formed a partnership with DeepHow to expand their training program for contractors, manufacturing, trade schools, and unions.


“There is a tremendous opportunity to help our customers minimize the disruption caused by employee turnover,” said Kevin Lemke, VP of Strategy for Stanley Black & Decker’s Innovation Group, in a press release. “DeepHow is the only AI knowledge transfer system for the skilled trades, and we view it as an integral part of the ecosystem we are beginning to build.”


To see more about how DeepHow works, check out




Stanley Black & Decker Announces AI Technology Partnership with DeepHow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