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우승 보너스 178억원 대박 대회 투어 챔피언십 2R 2위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 경쟁에 나섰다.  

 

임성재는 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장(파70)에서 벌어진 대회 2라운드에서 데일리 베스트인 6언더파 64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로 13언더파 선두 더스틴 존슨에 1타 차 2위다.  


선두 더스틴 존슨과 1타차


Sungjae Im hits a shot on the 8th hole at East Lake Golf Club on Saturday.GETTY IMAGES

임성재. 


 

2020 Tour Championship tee times: Third round pairings for Sunday


Dustin Johnson has the best score over two rounds of the Tour Championship when you factor in his 10-under starting position thanks to his top finish in the season-long FedEx Cup standings. He’s at 13-under. Sungjae Im is tied for the best score over two rounds. Period. He’s 8-under. He’s at 12-under when you factor in his starting position.




The best of the season will play with the best of the week on Sunday when they tee off at 3:02 p.m. as part of the final pairing. Top players play in the last group on the weekend. Top players are playing in the last group on the weekend at the Tour Championship, too. 


Xander Schauffele, tied with Im for the week’s low round, tees off at 2:52 p.m. with Justin Thomas in the second-to-last pairing. Collin Morikawa and Tyrrell Hatton start at 2:42 in the third-to-last pairing.


The third-round tee times are below. The Golf Channel will begin coverage of the tournament from 1-3 p.m. ET, and NBC will continue coverage from 3 p.m.-7 p.m. ET.


Dustin Johnson/USATSI


View full text

https://golf.com/news/2020-tour-championship-tee-times-third-round-pairings-for-sunday


edited by kcontents

 

잰더 섀플리가 11언더파 3위, 저스틴 토머스가 10언더파 4위다. 존 람은 9언더파 공동 5위, 로리 매킬로이는 8언더파 공동 8위로 처졌다.



 

플레이오프는 정규 시즌 성적으로 인한 핸디캡을 안고 시작한다. 존슨은 10언더파, 임성재는 4언더파를 안고 대회를 시작했다. 따라서 존슨은 이 대회에서 3타를 줄였고, 임성재는 8타를 줄였다. 이번 대회만 보면 임성재가 5타를 덜 쳤다. 두 선수는 3라운드 마지막 조에서 함께 경기한다.


https://www.pgatour.com/leaderboard.html

edited by kcontents


투어챔피언십은 출전 선수 수는 30명인데 총상금과 보너스는 4598만 달러(약 547억 원)다.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는 상금을 따로 받지 않는 대신 페덱스컵 보너스 1500만 달러(178억 원)를 가져간다. 2위는 500만 달러다. 꼴찌도 39만5000달러를 받을 수 있다. 



 

임성재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시즌이 중단되기 이전까지 페덱스컵 1위였다. 그러나 시즌이 재개된 후 이전만큼 경기를 잘 하지 못해 9위까지 밀렸다. 그러나 마지막 대회에서 1위에 복귀할 기회를 잡았다.

 

임성재는 지난해 페덱스컵 19위로 시즌을 마쳤다.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은 최경주(5위, 2007년)다. 임성재가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한다면 역대 두 번째 어린 챔피언이 된다. 2015년 조던 스피스(22세)가 최연소 페덱스컵 우승자다.   

 

임성재는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했다. 평균 드라이브샷 거리는 299야드였다. 아이언이 눈부셨다. 그린 적중률이 89%였다. 아이언으로 얻은 타수는 전체 1등이었다. 이날만 평균에 비해 4.3타 이득을 봤다.   

 

마지막 4개 홀에서 3개의 버디를 잡았는데 아이언의 힘이 컸다. 파 3인 15번 홀에서 2m 버디 기회를 만들었고, 16번 홀에서는 아이언으로 핀 1m 안에 붙였다. 파 5인 마지막 홀에서는 2온에 성공해 버디를 잡았다. 

성호준 골프전문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중앙일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