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2023년 공동주택건설에 BIM 전면설계 적용"


BIM기반 스마트 건설 기술 활용방안 로드맵 구축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스마트 건설기술 선도에 앞장선다. 


SH공사는 BIM 기반 스마트건설기술(BEST, BIM basEd Smart Construction Techniques)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1일 밝혔다.


SH공사 BEST 로드맵/SH공사

edited by kcontents


BIM(빌딩정보모델링,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원가, 공정, 유지관리 등 건축물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해 이를 활용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플랫폼 기술로 스마트건설의 핵심 기술이다.




이번에 발표된 BEST 로드맵은 2023년 공동주택 건설사업에 BIM 기반 스마트 건설기술을 전면 적용하는 것을 목표다. 


드론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트윈 등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방안을 포함한 3대 전략·6대 실행과제로 추진될 예정이다.


SlideShare

edited by kcontents



세부 실행과제로는 △가이드라인, 운영기준 수립 △시범사업 시행 △BIM 플랫폼 및 라이브러리 구축 △BIM 기반 스마트 건설기술 인프라 구축 △산학연관 연계 자문단 구성 △내부 전문인력 Pool 구성 등이 포함됐다.


SH공사는 로드맵을 바탕으로 올해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산학연관 융복합 자문단 구성, 2021년 운영지침과 가이드라인 마련한다. 2022년 스마트 건설기술 연계 등 2023년부터 BIM 전면설계를 시행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BIM 기반 스마트 건설 기술로 생산성 혁신을 도모하고, 산학연관 연계 등 긴밀한 파트너쉽을 구축하는 등 공기업 역할을 충실히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진솔 기자 jinsolc@newdailybiz.co.kr 뉴데일리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