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또 떨어진다… 내일·모레 최대 300㎜


    6일 오후 빗줄기가 숨고르기를 이어가는 가운데 오는 7~8일 사이 다시 많은 비가 내리겠다.

경기남부·강원·충청·전북·경북지역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30~50㎜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MBN
edited by kcontents

기상청은 이날 "이번 비는 중부지방으로 저기압과 이에 동반된 전선이 주기적으로 유입되면서 강수 지속시간이 길어지고, 남서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면서 불안정이 강해져,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저녁에는 서울과 경기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5~40㎜의 비가 오겠다. 7일에는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서 비가 약하게 내리겠으나, 저기압이 북상하는 8일부터 9일 사이에 또 다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7~8일까지 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청·전북·경북은 100~200㎜다. 많은 곳은 300㎜ 이상도 올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경기북부·강원(영서남부 제외)·전남·경남·서해5도는 50~100㎜(남해안 150㎜이상)이다. 제주도·울릉도·독도는 20~60㎜(산지는 100㎜ 이상)이다.

반면 제주도에는 폭염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7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겠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더욱 높겠다. 또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조은임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