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블루투스망'으로 건설현장 안전관리


지하 공사장에 '통합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국내 첫 적용


    GS건설이 국내서 처음으로 블루투스망을 이용한 건설현장 안전 관리에 나섰다.


GS건설은 28일 스마트 안전장비 생산회사인 선진이알에스와 건설현장 지하층 전체를 블루투스망으로 통합해 위험요소를 관리하는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인 아이비오티(IBOT, Internet Bluetooth of Things)를 적용했다.


IBOT 시스템은 허브, 보조 장치, 중계기, 감지기 등을 설치해 블루투스망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GS건설의 '통합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예시 화면.


통신 신호가 약한 공사현장 지하층에서도 330개의 IoT(사물인터넷) 감지 센서로 화재, 질식 등의 위험 상황을 감지하고 이 정보는 블루투스망을 통해 통합 허브로 발송된다.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등록자들(안전관리자와 순찰대원 등)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전체 경보를 보내 근로자들이 대피할 수 있게 한다.




기존엔 현장에서 위험상황이 발생해도 정해진 일부 구간이나 공간에서만 인지하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도입으로 위험 발생시 전체 공사현장에서 즉각 인지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졌다.


GS건설과 선진이알에스는 이달 초 서초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재건축현장에서 지하 4층~지하 2층의 주차장 약 6만㎡ 구간에 IBOT 시스템을 구축하고, 아파트 9개 동 지하층에 각각 허브(카메라)를 설치해 테스트를 완료했다.


시스템에 등록된 사용자는 외부에서도 PC나 스마트폰을 활용해 실시간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지하층 전체 경보를 제어할 수 있어 실전과 같은 교육 훈련에도 활용 가능하다.


GS건설은 현장 시범적용에 앞서 행정안전부가 검증하는 재난안전제품 인증서와 시험 성적서를 통해 IBOT시스템의 무선전파 성능을 검증하고 현장과 동일한 조건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또 GS건설은 시스템에 등록된 안전관리자가 스마트폰 앱으로 IBOT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활용해 비상시 근로자 대피 교육 훈련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장마다 다른 조건에서도 같은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적용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건설현장 지하주차장 전체에 동체 감지 기술을 확대 적용해 근로자의 위치 정보 등을 파악하는 기술도 연구할 것"이라며 "다양한 스마트 안전 시스템에 대한 기술 연구와 개발을 확대해 근로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신화 기자 csh@bizwatch.co.kr 비즈워치




 

관련기사

GS건설, 국내 최초 보스턴다이나믹스의 4족 보행 로봇‘스팟(SPOT)’ 현장 도입 VIDEO: With you, Spot can

https://conpaper.tistory.com/87993



GS건설, 견본주택 내 'AI 로봇 안내원' 도입... "업계 최초"


    GS건설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아파트 견본주택에 인공지능(AI) 로봇 안내원인 ‘자이봇(Xibot)’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유튜브 채널인 ‘자이TV’에 이어 ‘자이봇’을 도입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마케팅을 선도려는 움직임이다.




GS건설은 27일 8월 분양 예정인 DMC아트포레자이, DMC파인시티자이, DMC센트럴자이 견본주택 내에 자율주행 형태의 서비스 안내 로봇인 ‘자이봇’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자이봇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고객에게 안심 효과를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GS그룹이 최근 아파트 견본주택에 도입한 인공지능(AI) 로봇 안내원 ‘자이봇(Xibot)’. /GS건설 제공


이번에 도입되는 자이봇은 LG전자의 ‘클로이’를 견본주택용으로 최적화해 제작한 것으로 국제로봇안전규격을 준수한 자율주행 형태의 서비스 안내 로봇이다. 클로이는 공항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사례는 있지만 견본주택 내에 설치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25m 원거리 및 0.05m 근거리 내 물체 인식이 가능해 장애물을 피할 수 있고 AI 음성인식 기술(NLP)이 적용돼 대화도 주고받을 수 있다.


자이봇은 DMC아트포레자이, DMC파인시티자이, DMC센트럴자이 견본주택 내에서 단지의 개요 및 위치, 입지, 단지배치, 동호수배치, 평면, 견본주택 공간 안내, 청약일정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터치모니터가 장착돼 고객이 궁금한 사항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GS건설은 앞으로 ‘자이봇’ 활용을 적극 확대 적용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안내 업무와 지정된 구역 패트롤 등 기본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것에 활용하고 있지만 추후 단지 내 커뮤니티 안내, 택배 배달, 쓰레기 분리수거, 소독 등과 같은 고객편의를 극대화하는 영역까지 넓힐 예정이다. 여기에 가정 내 업무를 대체할 수 있는 홈 로봇까지 로봇의 


활용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GS건설 관계자는 "비대면 홍보효과 극대화 효과와 청약을 위해 상담사에게 말하기 곤란한 가정사도 로봇과 챗봇으로 부담 없이 상담을 받을 수 있어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활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시대의 흐름에 맞게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정보제공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했다.

백윤미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