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ghan girl Qamar Gul grabs AK-47, kills Taliban attackers who murdered her parents

By Tracey Shelton, wires


A teenage girl in Afghanistan has been praised for her bravery after killing two Taliban militants who attacked her home and killed her parents.


A girl wearing a head scarf and long dress sits on the floor holding an AK-47 gun.

A photo of Qamar Gul holding an AK-47 rifle went viral on social media, with many praising her bravery.(Twitter)

총을 든 아프가니스탄 소녀


 

부모 살해한 탈레반 2명 사살한 아프간 소녀 영웅으로


    아프가니스탄의 10대 소녀가 부모를 살해한 탈레반 무장대원을 사살해 소셜미디어(SNS)에서 영웅으로 떠오르며 환영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이 소녀는 집에 있던 AK-47 공격용 소총으로 무장대원들을 공격해 2명을 사살하고 여러 명을 부상시켰다고 고르주 현지 관리들이 말했다.




그들은 이 소녀의 아버지가 정부 지지라는 이유로 아내와 함께 탈레반 무장대원들에게 사살당했다고 설명했다.

이 소녀가 총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긴 소녀의 사진은 최근 며칠 사이 입소문을 타고 퍼졌다,


이 사진을 본 SNS 사용자들이 열광했으며, 일부는 위로와 응원의 말을 남기기도했다.

이후 더 많은 무장대원이 소녀의 집을 공격하기 위해 왔지만 마을 주민들과 친정부 민병대의 반격을 받고 불러갔다.


관계자들은 14~16세 사이인 것으로 추정되는 이 소녀와 그의 남동생이 현재 더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edited by kcontents


Key points:

 

A photo of Qamar Gul holding an AK-47 went viral after the firefight

She and her younger brother have been moved to a safer place

Afghans are fearful that peace talks with the Taliban could see the erosion of some hard-won women's rights

Last week a group of 40 insurgents stormed the village of Geriveh, in Ghor province, where Qamar Gul — believed to be aged around 15 — was living with her parents and brother, officials said.



The Taliban came to Ms Gul's house because her father had complained about Taliban demands for tax payments, Abdul-Hamid Nateqi, a member of the Ghor provincial council, told the ABC.


Herald Sun



edited by kcontents


The insurgents beat her parents before shooting them both dead, but Ms Gul grabbed her father's rifle and opened fire, killing two of the attackers and wounding a third, Mr Nateqi said.


Local reports said she and her younger brother continued to fight other Taliban before more of the villagers grabbed weapons and drove the attackers from the village.


A photo of the girl holding an AK-47 rifle went viral on social media, with many praising her bravery.

Interior ministry spokesman Tariq Arian called her a hero in a post on Twitter, adding the Afghan Government praised her courage.


The girl and her younger brother have been moved to a safer area under government protection, Mr Nateqi told the ABC.

He said their parents had been threatened and beaten by the Taliban before.


View full text

https://www.abc.net.au/news/2020-07-22/afghan-girl-kills-two-taliban-after-they-killed-her-parents/12479568



산책길에 야생 곰 만난 멕시코 여성, 목숨 건 셀카 한장


'무모한 행동' 비난…당국 "야생동물 비정상 행동은 인간 탓


     멕시코에서 산책 중에 야생 곰을 맞닥뜨린 여성이 위험천만한 순간에 '과감하게' 셀카까지 찍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최근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영상은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주 치핑케 생태공원에서 찍힌 영상이다.


In the video, the hikers can be seen standing still as the bear sneaks up on them from behind. (Picture credit: Twitter/ Rex Chapman)


 

Woman hailed for ‘nerves of steel’ after taking selfie with bear that sneaked up on her

According to a Daily Mail report, the encounter between the hikers and the bear took place at a popular hiking trail at Chipinque Ecological Park in Mexico.


In a heart-stopping incident, a black bear approached a group of hikers in a Mexico park but they escaped unscathed. However, one of the women, while standing still as the bear sniffed her, was recorded taking a selfie with the animal. The video is now being widely shared on social media and the woman is being praised for her composure.




According to a Daily Mail report, the incident took place at a popular hiking trail at the Chipinque Ecological Park in Mexico.


In the video, the hikers can be seen standing still as the bear sneaks up on them from behind. However, as the bear gets close to one of the women, she is seen clicking selfies with the animal.


View full text

https://indianexpress.com/article/trending/trending-globally/nerves-of-steel-woman-takes-selfies-as-black-bear-sneak-up-on-her-from-behind-6516735

edited by kcontents


가벼운 옷차림으로 산책하는 여성 세 명이 검은 곰 한 마리를 만나 그 자리에 꼼짝하지 않고 서 있는 모습을 앞뒤 멀찌감치 있던 사람들이 찍어 올린 것이다.


사람 키보다 큰 곰은 두 발로 서서 그중 한 여성을 거의 부둥켜안은 자세로 한참 동안 열심히 냄새를 맡았다. 곰은 여성의 다리를 살짝 깨물기도 하고 앞발로 치기도 하며 관심을 보이다 아무도 해치지 않고 그대로 유유히 갈 길을 갔다.


산책로에서 곰을 만난 일도 놀랍지만, 사람들을 더 놀라게 한 것은 곰이 두 발로 서서 냄새를 맡는 순간 여성이 휴대전화로 자신과 곰의 셀카를 찍은 것이다.


영상이 공개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문제의 셀카도 소셜미디어에 등장했다.




[트위터(@abcnoticiasmx 등) 영상 캡처


곰과의 셀카[트위터(@AsiEsMonterrey 등) 캡처]


급하게 찍어 초점이 맞지 않은 사진은 여성의 얼굴 윗부분과 그 뒤에 있는 곰의 얼굴로 가득 찼다.


보기 드문 곰과의 셀카를 본 사람들은 여성의 '강철 심장'에 감탄하기도 했으나, 무모한 행동이라는 비난도 이어졌다.




현지 매체 인포바에에 따르면 트위터 상에선 "제대로 찍히지도 않은 사진에 목숨을 걸었다" "무모한 셀카다. 운이 좋았다"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영상과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문제의 곰은 당국의 '추적'을 받는 신세가 됐다.


누에보레온주 환경당국 관계자는 CNN 스페인어판에 "위험한 성질의 동물"이라며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곰을 생포해 보호구역이나 동물원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AsiEsMonterrey 등) 영상 캡처]


이날 인근 주택가에서 동일한 곰으로 추정되는 곰이 행인에 접근해 냄새를 맡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당국은 곰을 만났을 때 달아나지 않고 그 자리에 가만히 있는 것은 올바른 대응이라면서도 셀카를 찍은 무모한 행위에 대해선 따끔하게 비판했다. 곰이 야생을 벗어나 사람들이 사는 곳에 출몰하지 않게 먹이를 줘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치핑케 공원 측은 성명을 내고 "곰이 사람에게 이렇게 접근하는 것은 인간이 유발한 비정상적 행동"이라며 "곰을 발견하면 접근하지 말고 멀어져야 한다. 사람과 동물의 목숨을 위험하게 하는 행동엔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Woman takes selfie with bear on hiking trail in Mexico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