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공사분야 계약제도 개선


불공정 규제 개혁 등으로 상생의 건설문화 정착에 기여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협력사와 상생의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공사분야 계약규정 4건을 개정한다고 13일(월) 밝혔다.

이번 개정의 주요내용은 불공정한 규제를 개혁하고, 기술력 및 현장 안전관리 책임 강화에 중점을 두었다.


공단은 계약담당자 재량으로 사전심사 신청자격을 제한했던 조항과 입찰참가자격 제한을 받은 기업이 제재기간 만료 후에도 처분기간에 따라 감점을 받던 조항을 폐지하는 등 불공정한 규제개혁을 통해 업계의 부담을 완화하였다.


또한, 100억원 미만 공사 입찰 시 순공사원가의 98% 미만으로 입찰에 참여한 기업은 심사 대상에서 제외하여 저가입찰을 예방하고 공사품질도 확보하였으며, 턴키입찰의 실시설계 적격자 결정 시 설계평가 비율을 80%까지 확대하는 등 기술력 중심으로 평가체계를 개선하였다.  


아울러 공단은 산업안전보건법령을 2회 이상 위반한 협력사가 입찰 참여 시 감점을 부여하고, 사고사망만인율*이 우수한 협력사에게는 가점을 부여하도록 조항을 개정하여 협력사의 현장 안전관리 책임도 강화하였다.

* 사고사망만인율 : 건설현장 근로자 10,000명 당 사망 인원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공사계약제도 개정을 통해 협력사와 상생하는 건설문화를 정착하고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통한 고품질의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 소통을 통해 불공정한 규제 개혁 등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철도공단


철도공단, 경원선 회정역 신설 위수탁 협약 체결


양주시 양주회천지구 택지개발 지구 내 철도역사 건설, ‘24년 개통 예정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경원선 회정역(가칭) 신설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 양주시, 한국철도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수) 밝혔다.


경원선 회정역 /경기매일



edited by kcontents


회정역(가칭)은 경기도 양주시 양주회천지구 택지개발사업 등 장래 인구증가에 따른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익 개선을 위해 경원선 덕계역과 덕정역 사이에 신설되는 역이다.


사업비(314억원)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부담하고, 공단은 설계와 시공을, 운영은 한국철도공사가 맡을 예정으로 양주회천지구 택지개발사업을 고려하여 금년 7월 역사 설계에 착수하여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각종 편의시설을 완비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명품역을 건설하여 지역주민분들께서 안전하고 쾌적하게 역을 이용하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철도공단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