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튀김 에어프라이어에 오래 돌리면 발암물질… 30분내 조리해야


아크릴아마이드 생성
식빵도 180℃ 20분·190℃ 15분 내로 조리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을 오래 조리하면 유해물질이 증가할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ohou.se
edited by kcontents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 등을 190℃ 이상 고온에서 장시간 조리하면 발암 추정물질인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조리과정에서 유해물질이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진 삼겹살, 연어, 식빵, 냉동감자를 온도·시간 등을 달리해 조리한 후 벤조피렌과 아크릴아마이드의 생성량을 분석한 결과 나온 것이다.



분석 결과 삼겹살과 연어는 에어프라이어의 모든 온도(180∼200℃)와 시간(10∼40분), 또 적외선조리기의 모든 온도(고·중·저)와 시간(5∼20분) 조건에서 벤조피렌이 불검출 수준으로 생성됐고,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도 안전한 수준이었다.

다만 빵과 냉동감자는 에어프라이어로 200℃ 이상에서 오래 조리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했다.

식빵은 180℃에서 24분 또는 190℃에서 16분 이상, 냉동감자는 190℃에서 40분 이상 조리했을 때 아크릴아마이드가 유럽연합(EU) 권고 기준(식빵 0.05㎎/㎏·냉동감자 0.5㎎/㎏) 이상으로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관계자는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할 때는 감자튀김(500g 기준)은 최대 190℃에서 30분 이내, 토스트(빵류, 32g 기준)는 최대 180℃에서 20분 또는 190℃에서 15분 이내로 조리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