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락사무소 폭파 다음은 군사합의 파기…김여정 말한 3가지, 모두 실행


김여정 4일 대북전단 살포 비난 담화

연락사무소⋅개성공단⋅군사합의 거론

개성 군부대 전진 배치, GP 복원키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북한의 다음 조치는 9·19 군사합의를 사실상 파기하는 것이었다. 합의 체결 1년 9개월만이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발표한 담화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군사합의 파기를 거론했는데, 실질적으로 13일만에 이 세 가지를 모두 실행한 셈이 됐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로이터 연합뉴스




관련기사

[속보] 서부 전선 대형 폭발음...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됐다 BBC News - North Korea 'blows up joint liaison

http://conpaper.tistory.com/admin/entry/post/?type=post&returnURL=%2Fmanage%2Fposts%2F

edited by kcontents


남한의 합참 격인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17일 군사합의에 의해 비무장지대(DMZ)에서 철수했던 '민경초소'(감시초소·GP)를 복원하고, 군사분계선(MDL)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등에서 각종 군사훈련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DMZ 내 GP 철거와 NLL 및 MDL 일대에서의 군사훈련 중지는 군사합의서의 핵심이다.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에서 이 같은 입장을 전하고, "대적군사행동계획을 보다 세부화하여 빠른 시일 내에 조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의 비준에 제기하겠다"고 했다.


북한군은 발표대로 철거된 GP를 조만간 복원해 병력과 화기를 재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군사합의에 따라 2018년 11월 북측은 폭파 방식으로, 남측은 굴착기를 동원한 철거 방식으로 시범 철수 대상 각각 11개 GP 중 10개를 완전히 파괴했다. 파괴된 GP는 상호 거리가 1㎞ 이내로 가까웠다. GP 1개씩은 병력과 장비는 철수하되 원형만 보존됐다. 북한군은 GP에 박격포와 14.5㎜ 고사총, 무반동포 등을 배치하고 있고, 한국군도 K-3, K-6 중기관총, K-4 고속유탄기관총 등을 GP에 반입했다. GP에 설치된 중화기는 상호 조준 상태로 있다.




또 남북은 군사합의서에 따라 지상 MDL로부터 5㎞ 내에서 포병 사격훈련과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전면 중지했다. 북한 총참모부가 접경지대에서 군사훈련을 재개하겠다고 한 것은 이 합의를 무력화하겠다는 것이다. MDL에서 5㎞ 구간에서는 정전협정 이후 총 96회의 상호 포격전이 있었을 정도로 위험지대다.


북한군은 또 서해안 해안포 등 모든 전선의 포병부대의 전투태세를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해안포 포문 개방 등의 조치를 예고한 것으로, '해상 완충수역' 합의 조항도 무력화될 것으로 보인다. 군사합의서에는 동·서해 NLL 일대(서해 덕적도~북한 초도, 동해 속초~북한 통천)의 일정 구역을 완충수역(동해 80㎞·서해 135㎞)으로 지정해 포 사격과 기동훈련을 중지토록 했다. 북한 해안포 포구 덮개와 남북 함정의 함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도 이행되고 있다.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에 군부대를 재주둔시키겠다고 밝힌 17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 망향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머리 해안(사진 위)의 일부 포진지의 문이 개방돼 있다. 반면 우리측 대연평도와 북측 개머리 해안 사이에 위치한 장재도 포대(사진 아래)의 경우 평소처럼 문이 닫혀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이달 초부터 9·19 군사합의 파기를 시사해 왔다. 김여정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 데 대하여 응분의 조처를 따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 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 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 것"이라고 한 바 있다.


구글뉴스

edited by kcontents


북한은 전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했다. 또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금강산 관광 지구와 개성공업지구에 연대급 부대들과 필요한 화력구분대들을 전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경우 개성공단 재개는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북한군은 이날 군사적 안전 대책을 강구한 가운데 전 접경지역에서 대남 '삐라'(전단)를 살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남북간 우발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손덕호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