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위력 핵무기로 희생 최소화해 북핵 제거 가능"


미 조지타운대 교수 VOA 인터뷰서 "사망자 100명 미만" 밝혀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면 100명 미만의 사망자를 내고 북한의 5대 핵시설을 모두 파괴할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만일 북한이 전쟁을 일으킬 경우 미국이 도시를 초토화하는 전략 핵무기가 아닌, 벙커나 핵시설을 겨냥한 저위력 핵무기를 실제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북한 영변 핵시설/디지털 글로브


키어 리버 조지타운대학교 국제안보연구소 교수는 15일(현지시각) 미국의소리(VOA)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 핵을 억제하는데는 전통적 고위력 핵무기 보다 저위력 핵무기가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리버 교수는 미 국방부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위험 예측 및 평가(HPAC)’을 사용해 전통적 고위력 핵무기와 저위력 핵무기가 한반도에서 사용되는 상황을 모의 실험했다. 북한 내 영변 등 5개의 핵시설에 대한 공격 결과를 바탕으로,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인명 피해와 4단계의 방사능 낙진 피해도를 도출했다고 VOA는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북한의 5대 핵시설은 평안북도 영변과 박천, 자강도 하갑, 평양 강선, 황해북도 평산 등에 있다.


 

키어 리버 조지타운대학교 국제안보연구소 교수 저서/amazon.com/Seminar XXI - MIT

edited by kcontents


먼저 전통적 고위력 핵무기인 W88 핵탄두 10기가 사용된 경우, 방사능 낙진이 평양 이남과 한국 남서부 일부 지방을 제외한 전 지역 그리고 일본까지 영향을 미쳤고, 한반도에서만 최대 300만 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게 된다고 리버 교수는 밝혔다. W88 핵탄두는 미국의 대표적 전략 핵무기로 위력이 475㏏(킬로톤)에 달한다.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의 위력이 15㏏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30여배의 엄청난 위력인 셈이다. 한 발로도 한 도시를 초토화 시킬 수 있다.


북한의 5대 핵시설




반면 20기의 B61 핵탄두 같은 저위력 핵무기를 같은 목표에 사용할 경우, 목표 지역 주변에서만 낮은 수준의 낙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목표물 인근에서만 100명 미만의 사망자가 나왔다며, 이는 재래식 작전 수준의 인명 피해라고 분석됐다. B61 핵탄두는 0.3㏏~340㏏까지 위력을 조절할 수 있다.


리버 교수는 또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TEL)도 상당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발사대가 어디에 배치돼 있는지, 어디로 향하는지를 찾아내는 능력이 핵 억지력의 핵심 부분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그는 관측 위성, 무인정찰기와 합성 영상 레이더(SAR) 등을 운용하는 원격 탐지 역량 분야에서의 혁신이 북 핵 전략과 시나리오를 이해하는 데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는 설명했다.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7/2020061700293.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