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문섬 일대‘해중경관지구 조성사업’본격 추진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복합 해양레저체험센터 건립


    제주의 해양레저산업의 획기적인 발전을 견인하게 될 『해중경관지구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세계적인 스킨스쿠버 명소인 서귀포시 문섬 일대를 해중경관지구로 조성하기 위한 기본 및 실시계획 수립용역이 올해 1월부터 시행 중에 있고 주민설명회 및 공유재산심의 등 필요한 절차를 적극 이행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서귀포시 문섬 일대 ‘해중경관지구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출처 : 제주新보(http://www.jejunews.com)

edited by kcontents


해중경관지구 조성사업은 서귀포시 문섬 일원과 서귀포항만(서귀동 758-2외 1필지) 부지에 총 사업비 400억 원(국비 200억 원·도비 200억 원)을 투자하여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4개년 동안 해양레저체험센터 건립과 해상다이빙 및 선박 계류시설 등이 들어서는 사업이다.




서귀포항만 내 건립될 해양레저체험센터는 연면적 4,500㎡, 지상 4층 규모로 예정됐다.


초급 다이빙 및 스킨스쿠버 등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하여 실내 다이빙 체험교육장, 서핑보드 체험장, 해양레저 전시 홍보관, 강의실 등의 시설이 갖춰질 예정이다.


또한, 육상시설물의 안전과 해상다이빙 및 스쿠버 체험의 공간 마련을 위한 외곽시설 설치 및 문섬 다이빙 포인트로의 이동을 위한 간이 선박 계류시설도 설치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항만구역 내 해양레저체험센터와 선박 계류시설 등을 설치하기 위해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반영계획을 해양수산부에 승인 요청한 상태이며, 건축물 신축에 따른 공유재산관리계획도 도의회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추후 해중경관지구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제주에서 사계절 내내 실내·외에서 해양레저체험이 가능하게 되며, 문섬과 서귀포항 주변 해양레저 관련 관광상품과 연계한 해양레저복합단지로서의 기능을 갖추게 되어 해양레저관광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귀포시 문섬 일대는 2018년 해양수산부가 전국을 대상으로 해중경관이 우수하여 해양레저 관광산업 발전 가능성이 큰 지역에 해중경관지구 조성을 위한 공모사업에 선정(‘18.12월)되어 본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제주특별자치도 조동근 해양수산국장은“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인 문섬과 서귀포항을 연계하여 해중·해상 경관을 아우르는 안전하고 매력적인 해중경관지구를 조성하여 제주의 해양레저의 랜드마크로 이용함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앞으로도 주민설명회 추가 개최,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하여 최적의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내달 착공


   1조원을 투자하는 전남 여수시 경도 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이 다음달부터 본격화한다.

전라남도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6월 11일 경도 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을 착공한다고 27일 발표했다.


경도 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은 1조원을 들여 여수 경호동 일원 2.14㎢에 호텔과 콘도, 워터파크, 인공해변, 해상케이블카, 쇼핑몰 등을 대단위로 건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경향신문



edited by kcontents


사업시행은 미래에셋그룹이 경도 개발을 위해 신설한 와이케이디벨롭먼트가 맡았다.

와이케이디벨롭먼트는 지난 1월 경도 골프장 등 양수 대금을 납부한 뒤 2월 전라남도로부터 경도지구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


착공을 위해 실시설계와 건설사업관리자 및 시공사 선정 등의 절차를 밟은 뒤 관할청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착공계를 제출했다.


1단계 사업 기간인 2024년까지 호텔과 상업시설 등을 먼저 조성하기로 했다.


돌산과 경도를 잇는 해상케이블카도 건설할 계획이다.

콘도는 기존의 회원권을 정리한 뒤 2029년까지 재건축하기로 했다.


미래에셋은 경도 개발을 위해 2017년 1월 전남개발공사와 양수도 기본계약을 체결했다.

네덜란드 유엔스튜디오(UN Studio)를 설계사로 선정하고, 지난 2월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




미래에셋은 2029년 사업 완료까지 부지 및 시설 인수 대금을 포함해 1조원의 자금을 경도 개발에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라남도 등은 1178억원을 들여 경도 진입도로 1.33㎞를 개설한다.


진입도로는 내년 6월 개설공사에 들어가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경도지구 개발사업의 관건인 연륙교 설치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사업시행자를 선정해 2024년까지 공사를 마치기로 했다.

(한국경제=여수) 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