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자 공모


상업, 업무, 문화시설 공존하는 

복합역사 신축해 철도이용객 편의 제고


   한국철도(코레일, 사장 손병석)가 지어진 지 39년된 수도권전철 1호선 금천구청역을 새로 짓기 위해 18일부터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자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서울시 금천구 시흥동 일대 철도부지 4,520㎡이다.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조감도/코레일

edited by kcontents


이 사업은 낡고 협소한 기존 역사를 철거한 후 철도 시설과 상업, 업무, 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 공간으로 신축하는 역사 개발사업이다. 연면적 900㎡에 불과했던 역사 규모가 상업 복합시설 포함 약 18,000㎡로 확장되고 승강기?맞이방?수유실 등 철도 이용객 편의시설도 대폭 확충한다.




한편, 금천구청역 주변 철도 유휴부지는 정부의 주거 정책사업인 행복주택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철도는 정부(국토부, LH) 및 해당 지자체인 금천구와 적극 협의해 복합역사 신축과 행복주택 건립을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공모지침서 등 공모 관련 자료는 한국철도 홈페이지( www.korail.com )에 게시한다.


사업신청서 접수일은 오는 8월 17일이다. 한국철도는 8월 중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금천구청역 복합 개발은 노후 역사 개선과 주거복지를 위한 주택 공급이 시너지를 만드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코레일


인천 검단신도시 1단계 역세권 개발 사업자 공모


     인천도시공사가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검단신도시 1단계 특화구역인 넥스트 콤플렉스에 해당하는 상업용지 C1블록 및 C9블록, 주상복합용지 RC1블록(390가구) 등 총 4만9540㎡에 달하는 101 역세권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곳에는 문화·상업·업무·주거시설을 포함한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된다.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위치도./인천도시공사 홈페이지 캡처




민간사업자는 복합상업시설을 1단계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건축하고 6종의 개발필수시설(멀티플렉스영화관, 대형서점, 문화센터, 컨벤션, 키즈테마파크, 스포츠테마파크)을 연면적 5만5천㎡ 이상 계획해야 한다.


또한 해당 부지가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의 역세권임을 감안해 지하철 출입구 2개소를 복합상업시설과 연계해 개설하고 연접한 4개 획지(C9-①, C9-②, C1, RC1) 간 유·무형적 연계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공모일정은 오는 6월 11일 사전참가신청서 접수, 8월 14일 사업신청서 접수 후 9월 중 사업계획서 평가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1단계 부지의 조속한 활성화를 위해 토지계약 체결 후 2년 내 착공, 착공 후 4년 내 준공할 계획이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biz-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