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재난지원금 받아 도수치료후 보험 청구…꼼수소비 `災테크`


경기촉진 빛바랜 소비 지원금


하이마트·전자랜드는 빼놓고

애플 리셀러매장선 구입 가능

`대형` 이케아도 포함 아리송


성형외과·해외명품매장 포함

서민경제 살리자는 취지 무색


재난지원금 곳곳 허점 


    "국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테크(지원금 재테크)` 가능합니다."


서울에 거주하는 전업주부 A씨는 최근 지인에게서 솔깃한 말을 들었다. 정부의 재난지원금으로 병원비를 결제한 뒤 실손보험을 청구해 현금으로 돌려받는 게 가능하다는 얘기였다. 설마설마했지만 실제로 가능했다.


도수치료 모습.  위 사진은 본 내용과 직접 관련없음/webzine.sunhospital.com



edited by kcontents


A씨는 지난 14일 재난지원금 30만원을 사용해 서울의 한 정형외과에서 도수치료를 받은 뒤 보험사에 청구해 결제금액 중 대부분을 현금으로 돌려받았다. A씨는 "20만원 넘게 돌려받았다"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이 기회에 도수치료도 받고 현금으로 돌려받으라고 권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생계를 돕고 소비 진작을 통해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도입한 재난지원금을 오·남용하는 사례가 속출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재난지원금으로 병원, 한의원에서 치료를 받고 실손보험 처리를 해 통장에 현금으로 돌려받는 사례까지 등장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일부 해외 명품 매장과 해외 전자기기 매장에서도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해 국민 세금, 정부 재정으로 해외 기업을 돕는 거냐는 비판도 적지 않다.


15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를 중심으로 `재난지원금으로 이득 보는 법`이란 글과 경험담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재난지원금으로 도수치료비를 결제한 뒤 실손보험을 청구해 현금으로 돌려받는 방법으로 지원금 재테크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커뮤니티 등에서 정형외과 도수치료, 한의원 추나요법은 재난지원금을 현금화하는 수단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문제는 크게 세 가지다. 우선 재난지원금 도입 취지에 반한다. 정부가 현금이 아니라 신용·체크카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등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사용처에 제한을 둔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까지 위협받는 광역·기초자치단체 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해서다.


병원 결제 후 실손보험 청구·환급이 재난지원금 현금화 수단이 되고 있다는 점도 문제다.


정부는 재난지원금 재판매, 환전 등으로 현금화할 경우 전부·일부 환수를 추진한다고 이미 밝혔다. 하지만 실손보험 청구를 통한 현금화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다. 갑자기 실손보험 청구가 늘어나면 전체적으로 손해율이 올라가 결국 다른 실손보험 가입자들의 보험료 인상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국내 전자제품 매장 등은 제외하고 애플, 이케아 등 글로벌 기업을 포함해 국고가 외국으로 빠져나간다는 지적도 나온다. 하이마트, 전자랜드, 삼성 디지털프라자, LG베스트샵 등 국내 대형 전자제품 판매점과 공식 애플 매장인 애플 스토어에선 재난지원금 사용이 금지됐다.


하지만 일부 애플 매장은 재난지원금 사용처로 등록돼 있다. 실제로 애플 리셀러 매장인 프리스비의 경우 "서울 명동, 홍대 등 7개 매장에서 사용 가능하다"고 안내한다. 윌리스, 에이스토어 등 애플 매장 일부 지점에서도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상에선 애플 제품을 살 수 있는 매장 목록을 공유하거나 "40만원 받아 맥북 샀다" "에어팟 구매에 성공했다"는 등 구매 후기 글이 이어지고 있다.





스웨덴 가구 업체인 이케아도 규모는 대형 마트에 버금가지만 가구업종으로 분류돼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넬 등 해외 명품 브랜드도 백화점 입점 매장만 아니면 재난지원금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온라인 결제는 원칙적으로 안 되지만 일부 카드사에서 코드 분류를 잘못해 한때 재난지원금으로 구글플레이에서 영화·게임 결제도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상공인을 살리자는 취지를 벗어나 미용 목적의 수술·시술에 재난지원금을 쓰는 사례도 많다. 결제 가능 업종에 병원이 포함되면서 성형외과에서도 "마스크를 쓰는 게 당연한 요즘 성형수술하기 딱 좋은 시기" "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이라며 대대적으로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원금이 국민 세금으로 마련된 만큼 가능하다면 국내 경제 살리기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쓰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창희 기자 / 김금이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