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사공업지역 일대, 첨단기술도시 『센텀테크노빌리지』로 조성


센텀2첨단산단 연계… 미래지향적 지역전략산업 HUB로 변모! 

 

 

부산 대표 노후 공업지역 금사공업지역 일대… 산업 기능고도화

주변 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클러스터 조성 

지역자원 활용 통해 부산경제의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 기대 

부산시, 구체적 사업 실현성 확보 위해‘21년까지 사업화계획 수립… 도시정책 지원 

市 전역 노후 공업지역의 토지이용 합리화 위해 BDI와 협력한 관리방향 및 활성화 모색



    부산시가 금사공업지역과 센텀2지구, 석대2, 회동석대 등 주변 첨단산업단지 일대를 첨단기술도시로 탈바꿈하는 『센텀테크노빌리지』 조성에 나선다.


금사공업지역은 1970년대 부산경제를 견인해왔으나 1990년대 이후 산업기능 쇠퇴와 입주기업 영세화 등으로 산업경쟁력 침체가 가속화되어 왔다. 이에 산업기능 고도화를 위해 2000년대 후반부터 첨단산업단지, 도시재생 등 여러모로 재정비가 검토되었으나 국·공유지가 부족하고, 공시지가 등이 높아 사업추진에 애로가 있었다.



또한,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시행한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에서도 선정되지 않으면서 노후 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한 부산시의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이에 부산시는 금사공역지역 일대를 ▲공공부문은 지역거점 구축과 기반시설 확충 등을 주도하고 ▲민간부문은 복합 가능한 고부가가치 업종으로 자발적 산업재배치를 유도하며 ▲센텀2지구·석대2·회동석대 등 점적(분산형)인 공간계획에서 면적(클러스터형)인 공간계획으로 집중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최근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예정)로 개발이 본격 추진되면서 금사공업지역과 주변 첨단산단 연계한 클러스터 조성으로 공간기능 특성화와 일자리 창출, 벤처기업 육성 등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다양한 용도가 혼합된 복합용도 배치를 통한 산업기능 고도화 ▲주변 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맞춤형 공간재배치 ▲공간자원과 환경자원을 연계한 지역자원 활용방안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더불어 오는 2021년까지 사업 실현성 확보를 위한 사업화계획도 수립한다. ▲『국토계획법(입지규제최소구역*)』,『공업지역활성화법(산업혁신구역**)』,『도시재생법(도시재생 혁신지구***)』 등 중복지정을 위한 제도적 타당성을 검토하고 로드맵을 제안하며 ▲신성장 동력 지역발전 거점 구축을 위해 공기업 참여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수립하여 도시정책을 지원할 계획이다.

 *  입지규제최소구역 : 복합용도 및 건축 규제(건폐율, 용적률 등) 완화, 세제 감면 등

**  산업혁신구역 : 산업·주거가 결합한 복합개발 및 국비 지원(100~350억 원) 등

*** 도시재생 혁신지구 : 건축 규제 완화 및 국비 지원(250억 원) 등 




시는 지역 맞춤형 도시계획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부산연구원(BDI)과 협력해 토지이용 합리화와 기능증진을 위해 시 전역의 공업지역 관리 및 활성화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금사공업지역 일대는 광역적 교통요충지, 산업기능 중심지, 직주근접 및 환경자원이 양호한 최고의 입지 여건을 가지고 있어, 주변 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산업기능 고도화를 통해 활성화되면 이 일대는 첨단기술도시로 부산경제를 재도약시키는 신성장동력으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부산시


부산시, 새로운 해상관광교통수단 도입 본격 착수


육상교통 분산과 해양관광 활성화,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부산시는 7일 오후 3시,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전문가 및 관계기관과 함께 해상택시(버스)도입을 위한 ‘(신)부산해상관광 교통수단 도입 타당성 조사 및 실행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지난해 12월 시의 많은 노력 끝에 유선 및 도선사업법 시행령(행안부 소관)이 개정되어, 사업의 걸림돌이 제거됨으로써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음을 알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개정 전 유선 및 도선사업법 시행령은 도선의 운항거리를 ‘해안 간의 해상거리 2해리(3.7km) 이내’로 한정하고 있어 해상택시(버스)의 운항에 어려움이 있었다. 시는 지속적인 정부 건의 끝에 지난해 12월 규제를 개선하였으며, 이로써 기장 오시리아 관광단지, 해운대, 태종대, 북항, 남항, 송도, 다대포, 가덕도 등 부산 연안의 주요 관광단지와 도심지 간 다양한 운항로 개발이 가능해졌다.


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번 용역의 주요 내용은 ▲부산의 기존 해상관광교통수단(유람선, 도선 등) 이용 현황 분석 ▲국내외 해상택시 및 유도선, 유람선 등의 교통수단 현황 분석 및 최근 해상관광 트렌드 분석 ▲해상택시(버스) 수륙양용버스 도입을 위한 경제적·재무적 타당성 분석 ▲육상 교통수단과의 연계성 및 최적 노선 발굴 ▲(신)부산해상관광교통수단 운영 및 관리방안, 안전관리대책 등이다. 용역을 통해 실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한국해양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책임 수행하여 올 12월에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용역과 더불어 부산항만공사, 부산해양경찰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관광공사 등 관계기관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전문가, 관련 사업자들의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실행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새로운 해양관광 명소들을 쉽고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을 개발하고 기존 관광상품과 연계할 것”이라며, “앞으로 사업 타당성을 확보하고 실행계획을 마련하여 해상교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한 성공 모델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부산시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