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자 4배 폭증에 국부펀드마저 쪽박…'꿈의 나라' 노르웨이의 몰락

국부펀드 전세계 증시 폭락장에 거액 잃어
유가에 휘청이는 경제구조도 문제


'복지국가 교과서'로 불리며 전 세계의 부러움을 샀던 노르웨이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추락하고 있다. 최악의 실직 사태에다 막대한 복지 지출을 뒷받침해주던 국부 펀드 손실까지 겹쳐 정부가 패닉에 빠졌다.

1분기 1천120억 달러 손실

(노르웨이 오슬로의 피오르드 항구 선착장에 선적 컨테이너들이 놓여있다. / ft.com)

Coronavirus leaves wealthy Norway facing tough spending choices

View full text
https://www.ft.com/content/e1117528-5c8f-47ee-86bd-e7cce7bf3382
edited by kcontents

파이낸셜타임스(FT) 2일(현지시간)에 따르면, 노르웨이 정부가 집계한 실직자는 지난달 10일 6만5000명에서 24일 29만1000명으로 2주간 4배 폭증했다. 전 국민 20명 중 1명(5%)이 코로나 여파로 일자리를 잃게 된 셈이다. 지난 26일 전 세계를 충격에 휩싸이게 했던 미국의 1주일 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328만건(전체 인구의 1%)을 초라하게 만드는 최악의 실직 사태가 나타난 것이다.

경제 전망도 암울하다. 노르웨이 정부는 코로나 장기화 여부에 따라 올해 경제 규모가 1.5~7%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껏 정부 지출과 개인 소득 감소로 입은 손실은 1960억 크로네(23조4572억원)로 추정된다.

이슬린 니보 산업통상부 장관은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싸움 속에 있다"고 했다.

높은 수준의 복지를 떠받치던
국부 펀드는 올해 들어 1220억달러 가량 손해를 봤다. 노르웨이는 원유 수익에 80%에 육박하는 높은 세금을 매겨, 이 돈으로 1조달러 규모의 세계 최대 국부펀드를 운영해왔다. 이 자금의 70%를 주식에 넣고 수익만 인출하는 식으로 정부 지출을 지원해왔지만 전 세계적 폭락장에 거액을 잃게 된 것이다. 스웨딘 한델스방켄의 대표 옌그브 슬렝스타드는 "역사상 처음으로 자산 매각에 나서 정부가 자금을 조달해야 하는 사태가 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꿈의 국가' 노르웨이가 휘청이는 건 천연 자원에 의존했던 경제 구조 탓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노르웨이는 유럽 최고의 자원 부국이다. 석유 수입이 GDP의 18%, 수출의 62%를 차지하는 만큼 유가에 따라 크게 휘청일 수 있는 경제 구조라는 뜻이다. 천연가스도 경제를 떠받치고 있어 2018년 기준 EU(유럽연합)에서 수입하는 천연가스의 31%가 노르웨이산이었다.

북해의 노르웨이 오일 산업 현장 [로이터 = 연합뉴스]

코로나 펜데믹이 전 세계 공장을 '셧다운'시키자 노르웨이 경제도 '올스톱'하게 된 것이다.

크로네 환율은 연초보다 달러 대비 5분의 1 이상을 잃으며 주요 10개국 통화 가운데 가장 초라한 평가를 받고 있다. FT는 "노르웨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거의 타격을 받지 않았다"며 "'완전히 딴 세상'으로 여겨졌던 노르웨이는 코로나 펜데믹 이전에만 존재했다"고 전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노르웨이 누적 확진자는 이날 4877명, 사망자는 44명이다.
[진영화 기자] 매일경제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