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집] "20억도 넘었는데"…잠실 리센츠, 석달 새 4억원 '뚝'


21억 찍었던 전용 84㎡, 최근엔 18.5억 거래

호가는 17억 초반선까지 밀려


12·16 부동산대책 직격탄

엘스·트리지움도 1.5억~3억원 이상 내려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리센츠’ 매매가격이 석 달 새 4억원 가량 내렸다.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리센츠의 전용 84㎡(3층)는 지난달 말 18억5000만원에 새주인을 찾았다. 지난해 12월까지만 해도 같은 면적의 물건이 21억원에 매매 거래가 이뤄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급매가 나오면서 호가는 지속해서 떨어져 최근에는 17억원 초반대 매물까지 나왔다. 석 달 새 4억여원 내린 셈이다.



정부의 12·16 대책 이후 잠실 아파트 값이 하락세다. 이 지역 ‘리센츠’ 매매가격은 두 달 새 4억여원 가량 내렸다./ 한경DB




이 같은 하락세는 정부가 15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은 '12·16 부동산대책'을 발표하면서 부터다. 강남권 아파트들의 매수 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잠실 일대의 아파트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거래가 주춤해지면서 호가를 낮춘 급매물이 일부 나오면서 가격을 끌어내리고 있다.


'엘리트(엘스·리센츠·트리지움)'라 불리며 리센츠와 잠실 아파트 삼형제라고 불리는 중 엘스와 트리지움 역시 하락하고 있다. 이전 최고가보다 1억5000만원에서 3억원 이상 내린 가격으로 거래된 사례가 나오고 있다.


엘스(전용 84㎡) 아파트는 지난달 18억9000만~1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12·16 대책 전에는 동일한 면적이 21억7000만원에 거래됐던 아파트다. 트리지움(전용 59㎡)도 최근 16억원에 거래됐다. 이전 실거래 최고가가 17억6000만원까지 나왔던 평형이다.


인근 J공인 관계자는 "대출이 막히고 1주택자의 갭투자도 하기 힘들어진 데다, 자금 출처 조사까지 강화하는 등 주택 구매를 할 때 규제가 많다보다고 하니 매수 문의가 크게 줄었다"며 "매도가 급한 집주인들이 급매를 내놓으면서 호가가 내려가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리센츠는 옛 잠실주공2단지를 재건축해 2008년 입주했다. 5563가구의 매머드급 규모인 데다 입지가 좋아 잠실 대장주로 꼽히는 아파트다. 최근엔 잠실운동장 리모델링 사업과 영동대로 복합개발, 현대차그룹 신사옥(GBC) 건설 등 주변 굵직한 호재의 영향권에 들면서 관심을 끌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얼마집] 하남 미사 아파트 중형 12억원대 진입 '임박'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용 96㎡ 11.75억원에 팔려

신설역 주변 대장급 단지 잇따라 '10억' 웃돌아


     경기 하남시 풍산동의 ‘미사강변센트럴자이’가 중형 면적 기준으로 매매가가 12억원에 임박했다. 지하철 5호선 연장선 개통이 다가노면서 몸값을 높이고 있다.


경기 하남시 풍산동의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중형 평형이 12억원을 넘보며 호가가 올라가고 있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경. /한경DB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용 96㎡가 지난달 말 11억7500만원(28층)에 거래됐다. 지난달 중순 11억4000만원에 거래된 이후 열흘 만에 매매가가 3500만원 뛰었다.




같은 주택형은 지난해 6월까지만 해도 8억4500만원에 거래됐다. 이제는 호가가 12억5000만원까지 올라와 있다. 전용 84㎡는 지난해 12월 실거래가가 10억원을 찍은 후 현재 11억원에 호가가 나오고 있다.


이 단지는 2017년 3월 입주했다. 최고 29층, 12개 동, 총 1222가구 규모로 조성됐다. 전용 91∼132m²의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다. 오는 6월 개통되는 서울지하철 5호선 미사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하반기 개통되는 강일역도 가깝다. 5호선을 이용하면 종로, 광화문, 여의도로 원스톱으로 출퇴근할 수 있게 된다. 역을 낀 중심상업지구를 이용하기 수월한 것도 장점이다.


인근 K공인 관계자는 “새 아파트에 지하철역 개통 기대감이 겹쳐지며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미사강변도시 대장급 아파트는 값이 꾸준히 오르는 분위기다. 특히 신설역(미사역) 주변에 위치해 있어 교통 호재가 있는 아파트들은 중형 면적을 중심으로 10억원을 웃도는 단지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미사강변푸르지오'는 전용 102㎡가 지난달 22일에 10억85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작년 12월만 하더라도 8억500만원에 거래됐던 아파트였지만, 2개월 새 거래가가 3억원 가까이 뛰었다. 인근 '미사강변리버뷰자이' 역시 전용 98㎡가 지난달 초에 10억5000만원에 팔렸다. 


미사역 바로 옆에 위치한 2년차 아파트 미사강변호반써밋 전용 99㎡은 지난해 말 10억원에 팔렸다. 현재 이 면적의 호가는 12억원이 넘는다. 미사강변도시 N중개업소 대표는 “매수 희망자들은 많지만 호가가 워낙 많이 올라 거래가 쉽게 이뤄지진 않는다”며 “교통호재와 더불어 인근 강동구에 새 아파트들이 들어서고 집값이 뛰면서 하남미사 가격까지 들썩이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