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내포신도시에 상업용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유치


첨단산업단지 부지에 2700억 투입…4차산업 기반 구축 속도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를 유치,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도시기반 구축에 속도를 낸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일 도청에서 미션크리티컬엔지니어링 김호영 대표, 엠쎄스 손태영 대표, 이호스트아이씨티 김철민 대표, 엘에스테크 김승욱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맺었다.


데이터센터는 내포신도시첨단산업단지 산학협력부지 1만 4130㎡에 2700억 원을 투입, 지상 5층, 지하 1층(연면적 1만㎡)으로 지어진다.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가 들어설 내포신도시/미디어 붓 mediaboot


올해 9월 첫 삽을 뜬 뒤, 2022년 3월 준공이 목표다.


데이터센터는 향후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storage) 등 정보기술(IT)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장비를 한 건물 안에 모아 365일 통합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도와 투자기업은 이날 협약을 통해 향후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하고, 지역 생산 농수축산물 소비를 촉진하기로 했다.

특히 인공지능(AI)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 동시에 인력 양성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 미세먼지, 범죄예방, 스마트 팜, 바이오산업 육성 등을 위한 중앙부처 인공지능(AI) 관련 국비지원 공모사업 발굴 등 정책추진에도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양승조(사진 가운데) 충남지사와 김석환(사진 왼쪽) 홍성군수, 김호영 미션크리티컬엔지니어링 대표가 2일 내포신도시 AI데이터센터 투자협약체결식을 갖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대전일보




양승조 지사는 “세계는 지금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지능정보사회’로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며 “인공지능(AI) 는 인지, 학습, 추론기능 등을 통해 산업의 생산성 향상과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 이번 투자가 대한민국 과제인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이 인공지능(AI) 관련 기술을 선도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충남이 정보기술·빅데이터 서비스산업의 클러스터 중심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남도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