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청주(1구간)도로확장공사 준공 전담팀(TF) 운영


관계기관 합동점검으로 올해 5월 준공 준비 철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오송~청주(1구간) 도로확장공사의 원활한 준공을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준공 전담팀*을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 전담팀(TF) : 행복청 광역도로과장(팀장)으로 행복청,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보은국토관리사무소,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경찰서, 한국도로공사 등 총 7개 기관으로 구성


오송~청주 도로확장공사(1차) 사업 모습




사 업 개 요 

(사 업 명) 오송~청주 도로확장공사(1차)

(공사기간) 2014. 04. ~ 2020. 05. (착수일로부터 74개월, 2,226일)

(사업규모) 도로연장 L=3.68km, 도로 폭 B=30.0~35.0m(왕복6~8차로)

(공 사 비)  484억원

* 총사업비  973억(시설비 484억, 보상비 424억, 감리비 22억, 기타 43억)

주요시설

-수석교(L=28.0m)외 교량2개소, 강내보도육교(L=42.0m)

행복청

edited by kcontents


전담팀은 합동점검을 통하여 적기 준공 및 원활한 시설물 이관 등 사업 마무리까지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행복청에서는 준공 후 도로관리청으로의 원활한 시설물 이관을 위해 기관별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교통소통대책 및 취약공종 등에 대하여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오송~청주 도로확장공사(1차) 사업 위치도



edited by kcontents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추진하는 오송~청주(1구간) 도로확장공사는 올해 5월말 준공 예정으로 현재 마무리 공사중이다.


총사업비 1,019억 원, 도로연장 3.68km의 왕복 6∼8차로 공사로 2014년 4월말에 공사를 착수하여 2020년 5월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확장공사에 따른 차량이동 속도증가, 차량 지·정체 감소와 공해저감 등의 개선효과 및 주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천규 광역도로과장은 현재 마무리 단계인 오송~청주(1구간) 도로확장공사에 대하여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하여 원활한 사업준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행복청




지도-임자간 해상교량 지명(명칭) 제정 추진


지역 고유의 가치와 상징성 부여 서남권 랜드마크 부상기대 


    신안군은 21년 3월 최종 준공을 앞두고 지도-임자간 해상교량의 지명(명칭) 제정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도-임자 도로건설 공사는 총연장 4.99km의 2차로로 건설중이며(3개교량, 총 연장 1.925km) 신안군 지도↔수도↔임자도를 육지로 이어주는 연륙·연도교 사업이다.


지도-임자간 해상교량


주민 숙원사업 및 지역관광을 위한 랜드마크 교량 설치사업으로 익산지방국토관리청 발주로 2013.10.28. 착공하여 현재 83%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해상교량은 사장교 교량 2개가 연속 이어진 공법으로 시공되었다. 교량의 규모는 우리나라 10번째 장대교량이다. 대수심 기초 및 해상교각 최소화를 위한 사장교로 시공된 장경간이다. 주경간장은 410m와 310m 이어져 있으며, 고강도 고성능 재료 등 최신기술 이 도입된 기념비적인 교량이라 할 수 있다.


사장교의 주탑은 남성을 상징하는 A형주탑과 여성을 상징하는 H형주탑으로 두 교량의 상징성을 연출하여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를 창출하도록 디자인되었다. 각각 청색, 적색의 강교로 교량을 설치하여 백년해로를 모티브로 한 교량의 상징성을 표현했다.


군은 지난 2월 06일부터 13일까지 8일동안 군 인터넷홈페이지를 통해 해상교량의 지명 (명칭)을 공모하였고 총 44명이 34건의 교량 지명을 응모하였다.


 

임자대교 위치도

출처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l4rpf&logNo=220984984100&categoryNo=13&parentCategoryNo=0&viewDate=&currentPage=1&postListTopCurrentPage=1&from=search



edited by kcontents


응모 빈도순으로 보면 『임자1대교, 임자2대교』 25명, 『지도임자대교, 임자지도대교』 1명, 『수도임자1대교, 수도임자2대교』 1명 등의 순으로 접수되었다. 군은 응모 빈도 상위 3개 응모작을 대상으로 주민 선호도 조사를 할 예정이다.


이후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군의회 의견청취와 군정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3월 중 최종 교량 지명(안)을 선정하여 군지명위원회에 부의할 예정이다.


군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지명(명칭)은 전라남도·국가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국토지리정보원에서 확정 한다.


그동안 신안군은 대교 지명 제정 공모를 통해 『천사대교』, 『삼도대교』, 『김대중대교』 등 신안군을 대표하는 대교 지명 등을 제정해 왔으며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신안군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