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탁구 대표팀, 카타르오픈 참가 포기..도쿄 올림픽 암초


    결국 한국 탁구대표팀이 카타르오픈 출전을 포기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탁구대표팀이 카타르행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는다. 대표팀은 1일 새벽 카타르항공편을 통해 카타르오픈이 열리는 카타르로 출국 예정이었다. 하지만 카타르 정부가 지난 25일부터 한국, 중국, 이란을 방문해 입국한 외국인의 경우 14일간 일괄적으로 격리시설로 이송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대회 개막이 5일인데, 2주 격리가 된 뒤 대회 참가도 불가할 뿐더러 대회 준비를 제대로 할 수도 없었다.


플래티넘급 월드투어 대회로 높은 랭킹포인트가 주어지는 카타르 오픈은 도쿄올림픽을 앞둔 각국 대표팀에게 매우 중요한 대회다.

 

 

특히 이 대회 혼합복식 우승, 준우승조에는 올림픽 자동 진출권이 주어진다. 때문에 이번 대회에 대표팀에 출전하지 못하는 건 너무 뼈아픈 타격이다. 김 감독은 "카타르오픈 출전이 불발될 경우 4월까지 국제경기도 없어 경기감각도 떨어진다. 아시아 대륙 티켓이 걸린 4월 태국 아시아선수권도 어떻게 될지 불투명하다"고 했다. 이어 "중국, 일본, 독일 등 경쟁국들이 모두 나가 포인트를 따는데 우리만 못따게 되면 당장 4번 시드도 위태롭다. 랭킹포인트가 부족해 5위 밖으로 떨어질 경우 8강에서 '세계 최강' 중국을 조기에 마주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우려를 표했다.

대한탁구협회도 마지막까지 애를 썼다. 카타르에 정상적으로 들어갈 수 있게 백방으로 방법을 수소문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 국제탁구연맹(ITTF) 등 연결이 가능한 모든 채널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해보려 했다. IOC에도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카타르 정부가 세운 방침인 2주 격리 문제는 풀 수가 없었다. 원래 오후 9시30분 선수들이 공항에 집합하기로 했지만, 협회는 카타르에 가는 게 무의미하다고 판단해 선수들에게 집합 취소를 알렸다.

ittf

 


edited by kcontents

탁구 강국 중 한국만 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중국 역시 2주 격리를 받아야 하지만, 일찌감치 카타르로 넘어가 훈련을 하고 있어 문제가 없다. 코로나19 이슈가 심각한 일본과 이탈리아는 카타르 정부가 2주 격리 국가로 아직 지정하지 않았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