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궁금] '길치의 축복' '고속도로 증강현실'...색깔 유도선 개발자는 누구

유튜브·SNS서 고속도로 ‘색깔 유도선’ 극찬
"개발자 상줘라" "도로위 증강현실" "길치의 축복"
윤석덕 도로공사 차장 "아이의 색칠놀이에서 아이디어"
설치 후 교통사고 31% 감소… 전국 도로로 확대



   최근 유튜브와 SNS,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고속도로나 교차로에 있는 ‘색깔 유도선’을 주제로 한 콘텐츠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건 대체 누구 아이디어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은 57만번이나 재생됐다. 색깔 유도선이 복잡한 도로 위에서 길을 찾는 운전자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분홍색 선은 고속도로 분기점에서 갓길로 빠지는 길을 안내하고, 녹색선은 그 외 다른쪽 길이나 휴게소, 졸음쉼터 등 고속도로 내 시설을 안내한다.

색깔 유도선을 처음으로 기획하고 실행에 옮긴 한국도로공사 안성용인건설사업단 윤석덕 차장. /이상빈 기자


 


색깔 유도선은 2011년 5월 서해안고속도로 안산분기점에 처음 도입됐다. 그 효과는 컸다. 한국도로공사가 2017년 고속도로 분기점과 나들목 76곳을 조사한 결과, 색깔 유도선 설치 후 교통사고가 31%나 감소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누가 만들었는지 상을 줘야한다" "도로 위의 증강현실" "내비를 봐도 모르는 길치에게는 축복"이라는 반응이다.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은 지난 17일 색깔 유도선을 최초 개발한 윤석덕 한국도로공사 안성용인건설사업단 차장을 만나봤다. 24년차 ‘도로맨’으로 불리는 윤 차장은 도로 설계, 건설, 유지관리 분야에서 오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윤 차장은 색깔 유도선을 개발한 계기에 대해 ‘아이의 색칠놀이’라고 답했다. 윤 차장은 평소에도 도로의 복잡함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서해안고속도로 안산분기점에서 서울방향 외곽선으로 갈아타서 올라가야 하는데, 나도 모르게 그 전인 둔대분기점으로 빠져 목포 쪽으로 가게 됐다"며 "전문가인 나도 착각을 하는데, 일반인들은 더욱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그러던 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생겼다. 안산분기점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초등학생도 알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사장의 지시가 떨어진 것이다. 갑작스런 상사의 지시에 윤 차장의 머릿속은 복잡해졌다.

2016년 설치된 경기 고양시 이산포IC 진입로. /네이버 지도

답답한 마음에 윤 차장은 일찍 집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하니 당시 8세 딸과 4세 아들이 크레파스와 물감으로 그림에 색칠을 하는 놀이를 하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순간 윤 차장은 "이거다"라고 생각했다. 그림에 선들이 복잡하게 그려있지만, 색을 칠하니 구분이 쉬웠다. 색깔 유도선을 만들면 아이들도 쉽게 알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했다.


 


윤 차장은 고속도로에 ‘초록’과 ‘분홍’으로 색깔 유도선을 만들기로 했다. 하지만 도입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8조 2항(안전표지의 종류, 만드는 방식 및 설치·관리 기준)에 따라 도로 위 황색, 흰색, 청색, 적색 이외의 색을 칠하는 것은 불법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운전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게 그 이유다.

"초록과 분홍색 유도선을 넣겠다고 하자, 주변에서 전부 만류를 했어요. 너무 앞서나가는 계획 아니냐, 자칫 형사입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나왔죠. 처음은 낯설겠지만, 분명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차선 도색이 미뤄지던 시기, 경찰의 협조가 절실했습니다."

고민이 길어지던 찰나, 윤 차장에게 인천경찰청 11지구대에서 일하던 임용훈 경사(현 인천경찰청 경감)가 나타났다. 임 경사는 당시 안산분기점을 담당하던 관할 경찰관이었다. 경찰의 협조만 얻는다면, 안산분기점에 시범적으로 색깔유도선을 설치할 수 있었던 상황. 임 경사는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다면 무엇이든 못하겠냐"는 윤 차장의 설득에 도색 작업을 승인하게 됐다.

 

 


색깔 유도선의 효과는 엄청났다. 연간 20여건 발생하던 안산분기점의 사고 건수가 3건으로 줄었다. 효과를 체험한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판교분기점에 제 2호 색깔 유도선을 만들었고, 그 이후에도 주요 고속도로 분기점과 진출입로에 사용했다.

2017년에는 전국 364곳으로 확대됐다. 국토교통부는 색깔 유도선의 효과를 인정하고 ‘노면 색깔 유도선 설치 및 관리 매뉴얼’을 제작, 관련 규칙을 정비했다. 관련 도로교통법 개정도 진행 중이다.

윤 차장은 "지사를 옮겨서 근무할 때마다, 동료들이 색깔 유도선을 참 잘만들었다고 말해줄 때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이어 "작은 변화이지만, 그 변화를 통해서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구하고, 사고 없이 안전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는 생각에 뿌듯하다"며 "최근 폭설과 추위로 터널에서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고민하고 있다. 고속도로에서 1건의 교통사고도 없을 때까지 아이디어를 고민해, 현장에 반영하고 싶다"고 했다.
이상빈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