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코로나19, 1백년에 한번 나타나는 병원균" Bill Gates: Coronavirus may be 'once-in-a-centur

빌 게이츠 "코로나19, 한 세기에 한 번 나올까 한 병원균일 수도"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 창립자인 빌 게이츠는 코로나바이러스가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병원균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28일 CNBC에 따르면 게이츠 전 창립자는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에 기고한 글에서 "이번 병원균은 한 세기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균일 수 있다"면서 "아니기를 바라지만 알게 되기 전까지는 그렇다고 여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Microsoft founder Bill Gates
Lintao Zhang/Getty Images

Bill Gates: Coronavirus may be 'once-in-a-century pathogen we've been worried about'

 

 

Microsoft co-founder Bill Gates said the coronavirus is starting to behave like the "once-in-a-century pathogen we've been worried about."
Gates also pointed out COVID-19's current predicted fatality rate is higher than that of the 1957 influenza pandemic, which killed an estimated 66,000 people in the U.S.
"I hope it's not that bad, but we should assume it will be until we know otherwise," Gates said in an article.

View full text
https://www.cnbc.com/2020/02/28/bill-gates-says-coronavirus-may-be-once-in-a-century-pathogen.html
edited by kcontents

게이츠는 "이번 바이러스는 기저질환이 있는 노년층뿐 아니라 건강한 어른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다"면서 "또한 코로나19는 매우 효율적으로 전염되는데 감염된 사람은 통상 2~3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데 이는 기하급수적인 전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치사율은 통상적인 계절적 독감보다 몇 배나 더 높다"면서 "우리의 계산에 따르면 치사율은 1% 수준"이라고 말했다.

BBC.com
edited by kcontents

이는 1957년 아시아 독감 치사율인 0.6%보다 높고, 1918년 스페인 독감인 2%보다는 낮은 것이다.

게이츠는 "소득이 매우 낮은 국가들의 건강 시스템은 이미 위태롭고, 이런 병원균으로 인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 "더 부유한 나라들의 자기 민족을 우선시하는 자연스러운 욕구를 고려할 때 가난한 나라들은 정치, 경제적 지렛대를 거의 갖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게이츠 전 창립자와 그의 아내 멜린다 게이츠는 지난 2000년 빌&멜린다 게이트 재단을 설립해 세계 보건 및 극 빈곤층 타파를 위해 힘써왔다. 지난 5일 이 재단은 코로나19 치료와 테스트 확장 등을 위해 1억달러를 기부했다.
우성문 기자 smwoo@yna.co.kr (뉴욕=연합인포맥스)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