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망자, "신천지 아니라서 제때 검사 치료 못 받았다니..."


대구 코로나19 사망자 유족 “신천지 아니라서 제때 검사나 치료 못 받았다”


   “저희 엄마는 신천지가 아니라서 제때 검사나 치료도 못 받아보고 숨졌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유족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경북일보
edited by kcontents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코로나19 14번째 사망자의 딸 ㄴ씨는 “지난 화요일(25일) 1339와 서구보건소에 전화했더니 중국 방문도 안 했고, 신천지 교인도 아니고, 접촉자도 없어 검사를 안 해준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지난 22일부터 기침을 시작한 사망자 ㄱ씨는 24일 이비인후과에서 감기약을 처방받았다. ㄱ씨는 발열증상은 없었지만, 기침을 하면서 근육통을 앓았다. 이에 딸 ㄴ씨는 다음날 보건소에 전화문의를 했다. 보건소측은 “열이 나지 않으면 코로나19가 아닌것 같다”며 “신천지 교인 위주로 하기 때문에 오셔도 검사를 받지 못한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ㄴ씨는 보건소측의 코로나19가 아니라는 말에 안도하기도 했지만, 27일 상황은 급변했다. ㄴ씨의 전화에 엄마는 정신을 잃은 사람처럼 “나 그냥 여기 앉아 있어, 앉아있어”라는 말만 반복했다. 결국 ㄱ씨는 남편의 손에 이끌려 인근 병원에 갔고 열이 38.5도로 측정됐다.

하지만 병원측이 불러준 구급차를 타고 급히 다시 방문한 서구보건소에서는 “대기자가 너무 많아서 못 해준다. 그리고 신천지도 아니고, 접촉자도 아니고…”란 답을 들어야만 했다.

ㄴ씨는 “아빠가 보건소에 그럼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으니까 “열이 나니까 해열제를 사다 먹고 열을 떨어뜨리거나 돈을 들여서 대구의료원으로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ㄱ씨 가족은 대구의료원에 도착해 폐렴·당뇨·고혈압·고지혈증 등 앓았거나 앓고 있는 질환을 모두 적어서 제출했다. 폐CT 결과는 폐렴이었다. 확진 판정까지는 3∼4일이 걸린다는 말을 듣고 귀가했다.

다음날인 지난 28일 새벽 “일어나야 하는데…”라는 말을 희미하게 하면서 호홉곤란 증세를 보였다. 결국 ㄱ씨는 구급차를 타고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도착한 지 1시간 만인 오전 6시39분 숨을 거뒀다. 사나흘이 걸릴 것이라는 ㄱ씨의 코로나19 확진통보는 숨진 당일 오전에 나왔다.

보건소와의 통화 내역
[유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ㄴ씨는 “지금은 검사가 신천지 위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답변이 아니라 기회 자체라도 줬으면 손이라도 써볼 수 있었을 것”이라며 “신천지가 아닌 일반인은 길바닥에서 가다가 죽어야 하나”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아빠가 폐암 3기”라며 “밀접 접촉자인 아빠도 양성인데도 불구하고 증상이 없다고 자가격리하라고 할까 봐, 그 사이에 상태가 엄마처럼 나빠질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망자의 딸 ㄴ씨가 서구보건소에 처음 상담받은 지난 25일은 코로나19로 해당 보건소가 폐쇄된 날이다.

서구보건소는 지난 23일부터 감염 예방업무 총괄 직원을 시작으로 직원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접촉자 3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보건소는 비상 근무조직을 편성해 26일부터 선별진료소를 재가동했다.
백승목 기자 smbaek@kyunghyang 경향신문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