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나는 개인이오” 낚시 링크에 달린 수상한 댓글…혹시 조선족이세요?

 

위장된 일반 사이트 주소 클릭하면 反중국 사이트로 이동

‘나는 개인이오’, ‘이런 배신자들’ 등 이해할 수 없는 반응 나와


   최근 한 커뮤니티에서 조선족이 대한민국 인터넷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오자 디시인사이드, 에펨코리아, MLB파크, 루리웹 등을 중심으로 누리꾼들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본인을 조선족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비밀로 하려다가 진실을 모르고 평생 살아야 하는 한국인이 안쓰러워서 밝힌다”며 “조선족들이 한국의 모든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누리꾼이 올린 낚시 링크에 수상한 내용의 댓글이 달렸다. ⓒ유튜브 캡쳐




이어 “보통 텔레그램을 쓰는데 트위터도 많이 쓰고 이런 게 한 1000개 정도 된다”며 “대다수가 한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대학생들이며 네이버의 베스트 댓글과 여성들 위주의 카페에 올라오는 댓글은 모두 우리 손을 거친다”고 덧붙였다.


위 링크들은 겉보기에는 평범한 주소지만 클릭하면 아래 '동타이왕' 사이트로 연결된다. ⓒ커뮤니티, 홈페이지 캡쳐


이에 의구심을 가진 국내 최대 규모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우한 마이너 갤러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 여론을 펼치는 아이디를 구글링 해보니 실제로 중국인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우한 마이너 갤러리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생긴 갤러리로, 코로나19의 확산이 증가되면서 이용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이후 갤러리 이용자들은 문재인 대통령 응원 청원이나 중국·조선족을 비방하는 글을 올린 후 ‘낚시 링크’를 걸어 접속한 사람들의 반응을 보기로 했다. 이들이 올린 낚시 링크는 겉보기에는 다음·네이버 등 뉴스 사이트거나 트위터, 국민청원 사이트였지만 클릭하면 동타이왕 등 반중국 정보가 올라오는 사이트나 홍콩·티벳 독립 지지 사이트 등으로 연결되는 식이었다.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중국어와 영어로 된 사이트가 나오기 때문에 그냥 뒤로 가기를 누르거나 창을 닫으면 그뿐이었지만 이와는 다른 의아한 반응이 하나둘 나오기 시작했다.


‘난 그냥 개인이오’, ‘이 배신자(변절자)들’, ‘접속기록 삭제해주세요’, ‘이 쓰레기 같은’ 등의 댓글이 달린 것이다. 단순히 중국어 사이트로 이동되는 낚시 링크를 올렸다고 해서 나온 반응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의 반응이었다.


트위터 닉네임 '김겨쿨'은 해당 낚시 링크를 올리는 트윗들을 모두 신고하라는 반응을 보이다가 계정을 폐쇄했다. ⓒ트위터


실제로 트위터에서 문재인 지지 여론을 펼치는 행동대장 격인 ‘김겨쿨’은 해당 낚시 링크들이 올라온 트윗들을 신고하라는 등 격한 반응을 보이다가 급기야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후 폐쇄했다.




누리꾼들은 ‘나는 개인’이라는 의미가 ‘나는 공산당 개인당원’이라는 의미임을 확인했고, 이러한 댓글을 다는 사람들은 한국인이 아닌 조선족·중국인으로 판단, 에펨코리아, MLB파크, 루리웹, 다음 카페 등 다른 인터넷 커뮤니티로 해당 정보를 공유하기 시작했다.


네이버(왼쪽)와 디시인사이드의 접속 국가 비율. 중국의 비중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에펨코리아


효과는 굉장했다.


수많은 ‘개인’들이 댓글을 남겼고 현재도 많은 커뮤니티에서 낚시 링크와 분노의 댓글이 오가고 있는 상황이다. 한 번 댓글을 남긴 사람들은 다시는 볼 수 없다는 점도 같았다. 실제로 커뮤니티 접속 국가 비율을 확인하니 중국의 비율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도 확인했다.


누리꾼들은 “여기에 이렇게 많은 중국인이 침투해 있었다니”, “저 사이트들 접속하면 공안이 와서 잡아가나?”, “어느 시점부터 세대·성별 갈등이 심화됐는데 얘네 때문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재 누리꾼들은 많은 사람들에게 이 사태를 알리기 위해 ‘조선족 게이트’를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려 하고 있다.

임솔 기자sisafocus02@sisafocus.co.kr  시사포커스




러시아 트롤 부대, 중국 우마오당 … 집권당이 댓글부대 운영


    전 세계에서 최소한 30개국의 정부가 댓글부대를 암암리에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소 30개국 정부 댓글부대 운영

트롤부대, 미 대선 때 힐러리 흠집

우마오당은 중국 공산당 찬양 목표

반정부 댓글 신고 건당 85원 받아


두테르테·에르도안도 사이버 부대

독재자일수록 통제 위해 여론조작


“댓글 조작을 통해 여론을 좌우할 수 있다”는 공작적 사고방식에 따른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연구진의 2017년 12월 조사 결과다.


외식사업가 예브게니 프리고친은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받는 러시아 댓글 부대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에 자금을 지원해왔다. 지난 2011년 블라드미르 푸틴 대통령을 서빙하는 프리고친(왼쪽). [AP=연합뉴스]



 

러시아의 트롤 부대(Troll Army), 중국의 우마오당(五毛黨)이 대표적이다. 특히 독재자나 권위주의 정부일수록 자국민을 통제하기 위해 여론 조작을 일삼는 경우가 많았다.

 

러시아 정부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크렘린 트롤 부대’의 경우 SNS를 통해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려한 의혹을 받고 있다. 트롤 부대의 본거지로 알려진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nternet Research Agency)’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본부가 있다.

 

IRA의 목적은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를 지원하고, 반대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이미지에 흠을 내는 것이었다. IRA는 미국인들의 신원을 도용해 SNS 상에 허위 계정을 개설하고 ‘힐러리 클린턴은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 ‘힐러리는 사탄이다’ 등의 거짓 메시지를 흘렸다. SNS 사용자들의 정치성향을 파악해 미국 네티즌으로 위장했다. 페이스북도 IRA의 활동을 파악했다. 페이스북은 미 의회에 “대선 기간중 IRA가 3000건에 달하는 광고를 통해 1140만 명의 이용자와 접촉했고, 그들이 작성한 게시글은 1억2600만 명에게 퍼져나갔다”고 밝혔다.

 

IRA의 돈줄은 ‘푸틴의 주방장’으로 불리는 외식사업가 예브게니 프리고친이다. 그는 미 대선 2개월여 전부터 월 최대 125만달러(약 13억4000만원) 상당의 자금을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IRA의 활동은 영국의 유럽연합 이탈(브렉시트)에도 영향을 미쳤다. 에든버러대 연구진의 조사 결과 러시아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설됐다고 의심되는 트위터 계정 419개가 브렉시트 관련 게시물을 활발하게 작성했다.

 

중국 정부는 이른바 ‘50센트 부대’라는 의미의 ‘우마오당’을 운영한다. 중국 공산당을 찬양하고 국내의 반정부 여론을 불식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우마오당의 이름은 반정부 댓글을 발견해 정부에 알리면 건당 5마오(약 85원)를 수당으로 받는데서 유래했다.



 

우마오당은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다. 하버드대 연구진의 4월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약 200만 명에 이르며 매년 4억4800만개에 달하는 댓글을 작성한다. 연구진이 중국 정부를 지지하는 내용의 댓글 4만3800개를 조사한 결과 99% 이상이 우마오당에 의해 작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십알단? 우마오당(五毛黨)을 아십니까/미디어스

edited by kcontents

 

우마오당이 만들어내는 댓글 수는 공산당대회 등 주요 이벤트가 있거나 반정부 여론이 확산할 때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조사한 친정부 댓글 중 상당수가 18차 당대회, 시진핑의 중국몽 선언등 정치적 사건이 있었던 날에 집중됐다.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반대세력을 공격하기 위해 약 500명 규모의 사이버 부대를 별도로 만들어 운영했다. 비용만 연간 20만 달러(약 2억1500만 원)가 투입됐다.



 

14년째 장기 집권 중인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약 6000명 규모의 댓글 부대인 ‘AK트롤’을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분리독립을 주장하고 있는 자국내 쿠르드족과 중동문제에서 사사건건 대립하고 있는 이스라엘 정부를 비방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확산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외에 이스라엘은 ‘하즈바라(hasbara)’라는 비밀 트롤 부대를 운영하며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이스라엘 건국의 정당성을 주입하려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가짜뉴스를 양산하는 댓글부대와의 전쟁도 펼쳐지고 있다.

 

미국의 페이스북은 정치광고 실명제를 도입키로 했다. 브렉시트 여론조작의 피해를 입은 영국은 ‘국가안보 통신팀’ 창설을 서두르고 있다. 프랑스에선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르몽드, AFP 등 37개 언론사가 펙트체크 협업 프로젝트인 ‘크로스체크’를 조직해 가짜 뉴스 여부를 검증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