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건축물 총 7,243,472동 / 38억 6천만㎡


전년 대비 동수 0.7% 증가, 연면적 2.8% 증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9년도 전국 건축물 현황통계를 집계하여 발표하였다. 2019년 말 기준 전국 건축물 동수는 전년대비 51,560동(0.7%) 증가한 7,243,472동, 연면적은 106,743천㎡*(2.8%) 증가한 3,860,871천㎡이며,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이 50,167천㎡(3.0%) 증가한 1,740,232천㎡이고, 지방은 56,576천㎡(2.7%) 증가한 2,120,639천㎡이다.

* 서울 63빌딩 연면적(238,429㎡)의 447배 / 괄호 안 숫자는 전체 건축물 대비 비율




(용도별) 상업용 건축물의 연면적은 전년대비 3.1% 증가한 839,976천㎡(21.8%), 공업용은 3.1% 증가한 413,999천㎡(10.7%), 주거용은 2.5% 증가한 1,817,390천㎡(47.1%), 문교·사회용은 2.1% 증가한 346,463천㎡(9.0%)이다.

(노후도 및 멸실) 사용승인 후 30년 이상된 건축물의 동수는 전년대비 2.7% 증가한 2,738,500동(37.8%), 연면적은 9.9% 증가한 607,299천㎡(15.7%)이며, 2019년 멸실된 건축물의 동수는 73,653동, 연면적은 16,230천㎡이다.

(규모별)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전년대비 6개동이 증가한 113동이며, 5층 이하 건축물이 7,009천동(96.8%)이다.

(소유주체별) 개인 소유 건축물의 동수는 5,700천동(78.7%), 연면적은 1,107,210천㎡(28.7%)이며, 법인 소유 건축물의 동수는 498천동(6.9%), 연면적은 673,673천㎡(17.4%), 국·공유 소유 건축물은 202천동(2.8%) 및 213,254천㎡(5.5%)이다.

(인구·토지면적당) 전국 건축물의 1인당 면적은 전년 대비 2.02㎡ 증가한 74.46㎡이며, 전국 토지면적 대비 전국 건축물의 연면적 비율은 전년대비 0.11% 증가한 3.85%이다.


세부 용도별 건축물 현황


[1] 주거용 건축물 세부 용도별 현황


세부 용도별 면적은 아파트가 1,129,976천㎡(62.2%)로 가장 크고, 단독주택 334,175천㎡(18.4%), 다가구주택 169,725천㎡(9.3%), 다세대주택 127,498천㎡(7.0%), 연립주택 42,365천㎡(2.3%)이다.


지역별 건축물 면적 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은 아파트가 563,775천㎡(66.4%)로 가장 크고, 다세대주택 96,268천㎡(11.3%), 단독주택 84,849천㎡(10.0%), 다가구주택 75,593천㎡(8.9%), 연립주택 23,294천㎡(2.7%)이며, 지방은 아파트가 566,200천㎡(58.5%)로 가장 크고, 단독주택 249,325천㎡(25.8%), 다가구주택 94,131천㎡(9.7%), 다세대주택 31,229천㎡(3.2%), 연립주택 19,071천㎡(2.0%)이다.




시도별 건축물 면적 비율 현황을 살펴보면 단독주택은 전남(46.3%), 제주(35.9%), 경북(35.2%) 순이고, 다가구주택은 대전(16.1%), 대구(14.4%), 제주(12.1%)이며, 아파트는 세종(83.5%), 광주(74.7%), 부산(71.5%), 연립주택은 제주(11.4%), 서울(3.4%), 강원(2.6%), 다세대주택은 서울(14.6%), 인천(12.7%), 제주(10.5%)이다.


[2] 상업용 건축물 세부 용도별 현황


세부 용도별 면적은 제2종근린생활시설이 267,924천㎡(31.9%)로 가장 크고, 제1종근린생활시설 232,114천㎡(27.6%), 업무시설 143,852천㎡(17.1%), 판매시설 61,036천㎡(7.3%)이다.


지역별 건축물 면적 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은 제2종근린생활시설이 121,550천㎡(29.3%)로 가장 크고, 제1종근린생활시설 102,828천㎡(24.8%), 업무시설 97,720천㎡(23.5%), 판매시설 35,560천㎡(8.6%)이며, 지방은 제2종근린생활시설이 146,373천㎡(34.5%)로 가장 크고, 제1종근린생활시설 129,286천㎡(30.4%), 업무시설 46,131천㎡(10.9%), 판매시설 25,475천㎡(6.0%)이다.


시도별 건축물 면적 비율 현황을 살펴보면 제1종근린생활시설은 전북(36.9%), 충북(34.9%), 경북(34.4%)이고, 제2종근린생활시설은 경북(40.4%), 충북(37.7%), 전북(37.7%)이며, 판매시설은 서울(9.5%), 부산(8.6%), 대전(8.5%), 업무시설은 서울(32.7%), 인천(20.1%), 부산(18.1%)이다.

 

건축물 노후도 및 멸실현황


사용승인 후 30년 이상된 건축물은 전국 2,738,500동으로 전체(7,243,472동)의 37.8%이며, 연면적은 607,299천㎡으로 전체(3,860,871천㎡)의 15.7%이다.


용도별 노후 건축물 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의 경우 주거용이 34.9%로 가장 많고, 상업용(26.1%), 문교·사회용(17.6%), 공업용(9.6%)이며, 지방 또한 주거용이 51.5%로 가장 많고, 상업용(27.5%), 문교·사회용(20.2%), 공업용(15.9%)이다.


2019년 멸실된 건축물의 동수는 전년대비 4.8% 증가한 73,653동, 연면적은 6.7% 증가한 16,231천㎡ 이다.



 

규모별, 소유주체별 현황


우리나라의 최고층 건축물1)은 서울 “롯데월드타워(123층)”이며,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전년대비 6개동이 증가한 113개동이다.


현재 건설 중인 초고층 건축물은 부산 롯데타운(107층), 부산 현대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69층) 등이다.

* ’17년 준공 초고층 건축물(1개동, 세계 최고 높이 순위 7위)

- 서울특별시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 지상층수 123층 / 높이 555m


층별 건축물의 동수를 살펴보면, 1층 건축물 4,433천동(61.2%), 2~4층 건축물 2,402천동(33.2%), 5층 건축물 174천동(2.4%)이다.


면적별 건축물의 동수를 살펴보면, 1백㎡미만 건축물 3,251천동(44.9%), 1백~2백㎡미만 건축물 1,610천동(22.2%), 3백~5백㎡미만 건축물 783천동(10.8%)이다.


소유 주체별 건축물의 동수를 살펴보면, 개인 소유 건축물 5,700천동(78.7%), 법인 소유 건축물 498천동(6.9%), 국·공유 소유 건축물 202천동(2.8%)이다.



인구 및 토지면적당 건축물 현황


전국 건축물의 1인당 면적은 전년 대비 2.02㎡ 증가(72.44㎡→74.46㎡) 하였으며, 수도권은 1.61㎡ 증가(65.51㎡→67.12㎡)하고, 지방은 2.50㎡ 증가(79.30㎡→81.80㎡)하였다.


지역별 1인당 건축물의 면적 현황을 살펴보면 주거용은 세종(40.50㎡), 충북(39.52㎡), 경북(39.06㎡)이고, 상업용은 제주(22.93㎡), 강원(19.79㎡), 서울(17.96㎡)이다.




전국 토지면적 대비 총 건축물 연면적 비율은 전년대비 0.11% 증가한 3.85% (3,754백만㎡→3,860백만㎡)이며, 수도권은 0.42% 증가한 14.68%, 지방은 0.07% 증가한 2.4%로 확인되었다.


시도별 토지면적 대비 건축물 연면적 비율은 서울이 93.1%로 가장 크며, 다음은 부산(31.1%), 대전(20.4%), 광주(20.4%)이다.

※ 통계자료에 대한 세부자료는 건축행정시스템(http://www.eais.go.kr) 및 국토교통부 누리집(http://www.molit.go.kr)를 통해 조회할 수 있으며, 통계자료의 작성은 2019.12.31. 기준 자료입니다.

국토부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