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전도 석탄도 LNG도 안 된다는 환경단체, 어쩌자는 건가


    기업이 국내에 투자를 하려 해도 얼마나 많은 걸림돌이 있는지 보여주는 사태가 또 벌어졌다. SK하이닉스의 충북 청주 반도체공장 증설이 지역 환경단체와 노동단체, 주민들로 구성된 ‘미세먼지 충북시민대책위원회’의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건설 반대로 난관에 봉착한 것이다. 대책위는 청주의 미세먼지가 전국 최고 수준인데 LNG발전소에서 배출될 미세먼지까지 더해지면 주민 건강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금 환경단체는 정치단체...정부에 불리한 것엔 함구

(에스앤에스편집자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가 19일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SK하이닉스의 LNG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며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고재연 기자 한국경제




관련기사

LNG가 친환경 아냐?..."오염 물질 배출 주범...주민들 건설 반대"ㅣLNG 열병합발전이 친환경 논란? 대안은 있는가”

https://conpaper.tistory.com/84732

edited by kcontents


낸드플래시를 생산하는 이 공장은 SK그룹이 10년간 총 35조원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준공식 때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을 만큼 정부도 관심이 크다. SK하이닉스는 이천과 청주공장 신·증설로 전력수요가 연평균 12.3% 늘어나 양쪽에 각각 585㎿ 규모의 LNG열병합발전소를 세워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24시간 완전 가동되는 반도체공장 특성상 일시 정전에도 생산차질과 손실이 엄청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정 에너지’로 불리는 LNG발전소임에도 환경단체는 초지일관 반대하고 있다. 전국 LNG발전소 가동률이 50%도 안 돼 굳이 새로 지을 필요가 없고, 미세먼지 배출도 무시할 수 없다는 논리다. 지역의 오염물질 배출총량을 감축하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1조원에 육박한다고 설득해도 요지부동이다. 삼성전자의 평택 반도체공장이 송전선 갈등으로 5년간 지연됐던 사례를 떠올리게 한다.




환경도 주민 건강도 중요하지만 산업과 지역경제를 키우는 것도 그에 못지않다. 원전도 안 되고, 석탄발전도 안 된다면서 LNG발전까지 막는 것은 아무 대안 없이 반대만 하는 ‘환경 원리주의’나 다름없다. SK하이닉스는 청주시 법인지방소득세수의 72%를 감당하고 있다. 공장 인근에 발전소를 짓는 것이 차질을 빚는다면 전체 투자 일정도 지체될 수밖에 없다. 그로 인한 손실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기업을 유치하고 싶어하는 도시는 많다.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