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역 상업 개발' 사실상 무산


부산진역 상업 개발 건축심의서 부결…"철도와 관련 없어"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부산 동구 부산진역 부지에 추진하려던 상업시설 개발이 사실상 무산됐다.

부산 동구는 이달 18일 열린 건축심의위원회에서 해당 계획을 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2014년 부산진역 일대

공단은 부산진역 부지에 영남본부 사옥과 상업시설, 오피스텔, 예식장 용도 18층 높이 건물을 건립하는 계획을 세워 심의를 요청했었다.

 


동구 관계자는 "부산진역 부지는 도시계획시설상 철도 부지"라며 "공단 계획은 철도시설과 관련이 없어 건축심의에서 부결됐다"고 설명했다.

공단은 2018년부터 이번까지 세 차례에 걸쳐 건축심의를 요청했다

앞서 건축심의가 반려되자 지난해 7월 구청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해 구청이 패소, 이번 세번째 건축심의가 열렸다.

부산진역은 2005년 문을 닫은 이후 사실상 방치돼 왔다.

해당 부지는 코레일과 공단이 소유하고 있다.

공단은 해당 부지에 복합시설을 계획하고 2013년 건설사에 이미 사업권을 넘긴 상태다.

부산진역 일원 시민 품으로 돌려달라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등 40여 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부산진역 일원 공공개발 추진위원회는 이달 1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진역 일원을 시민의 품으로 돌아가도록 북항 2단계 통합개발 기본계획에 포함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